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촬영협박·추행' 5·6번째 피해모델 등장…모두 20대 여성

입력 2018-05-25 11:13

다음주쯤 피고소인 추가 조사할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다음주쯤 피고소인 추가 조사할 듯

'촬영협박·추행' 5·6번째 피해모델 등장…모두 20대 여성

모델 성추행과 강압적 촬영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비공개 촬영회에서 피해를 봤다는 모델이 총 6명으로 늘었다.

25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유튜버 양예원 씨와 동료 이소윤 씨가 성추행과 강압적 촬영을 호소한 사건의 5번째 피해 모델을 지난 24일 저녁 조사했다.

5번째 모델은 앞서 피해를 주장한 모델 4명 중 한 명과 원래 아는 사이였고, 양씨 등과 같이 피고소인 A 씨가 실장으로 있던 서울 마포구 합정동 스튜디오에서 촬영 중 피해를 봤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까지 경찰에서 피해자 조사를 받은 모델들은 2014∼2016년에 걸쳐 피해를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모두 현재 20대인 여성이며, 사건 당시 미성년자는 아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또 이날 오후 6번째 모델을 조사할 예정이다. 기존에 피해자 조사를 받은 모델 중 한 명이 '또 다른 피해자가 있다'고 경찰에 제보해 경찰이 접촉한 모델이다.

추가 피해 모델이 연이어 나타남에 따라 A 씨와 당시 촬영에 참가한 사진작가를 모집한 B 씨 등 피고소인 2명에 대한 경찰의 추가 조사는 불가피하게 됐다.

경찰은 피해 모델을 먼저 조사한 다음 A 씨와 B 씨가 지난 22일 경찰 조사에서 했던 진술 내용과 비교해 모순점이 있는지 확인한 뒤 이르면 다음 주 중반께 두 피고소인을 다시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촬영회에서 있었던 추행과 협박 등에 대한 조사와 함께 사진 유포 사건 수사도 병행하면서 최초 유포자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당시 촬영에 참가한 사진가들을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하고 이들로부터 사진 파일을 임의제출받아 유포된 사진과 비교하는 등의 작업도 진행 중이다.

경찰은 아울러 지난 23일 긴급체포한 사진 재유포 피의자 강모(28)씨의 구속영장을 지난 24일 검찰에 신청했다.

영장이 법원에 청구되면 강 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26일 열릴 전망이다.

양 씨와 이 씨는 지난 17일 각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 촬영회에서 추행을 당했고 최근 사진이 유출됐다고 호소하는 글을 올리고 A 씨를 고소했다.

경찰 조사에서 추가 피의자 B 씨가 특정됐고 추가 피해 모델이 지금까지 4명 나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