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대통령, 일정 비운 채 한미정상회담 준비 전념

입력 2018-05-15 11:32

청와대 관계자 "비핵화 관련 미국과 매일 긴밀한 협의"
특검합의 등 국회정상화 합의로 여건 호전 분석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청와대 관계자 "비핵화 관련 미국과 매일 긴밀한 협의"
특검합의 등 국회정상화 합의로 여건 호전 분석도

문대통령, 일정 비운 채 한미정상회담 준비 전념

문재인 대통령이 모든 일정을 비운 채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한미정상회담 준비에 전념하고 있다.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방식과 관련한 구체적 아이디어들이 속속 제기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북미 간 입장 차이를 좁히고 불확실성을 제거하는 데 공을 들이는 것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비핵화와 관련한) 포괄적인 우리 의견과 입장을 미국에 전달했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미국과 매일같이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상황과 맞물려 문 대통령 역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주요 참모들로부터 수시로 보고를 받으면서 한미정상회담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번 주 들어 14일에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외에는 공식일정도 잡지 않는 등 모든 초점을 한미정상회담에 맞추는 모습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다음 주 초에 한미정상회담이 있는 만큼 거기에 집중하는 차원"이라며 "북미정상회담에서 어떤 이야기들이 오가야 하는지 등을 트럼프 대통령과 논의할 준비를 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이처럼 한미정상회담 준비에 진력하는 이유는 이번 회담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 여부를 좌우할 또 하나의 변수여서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만나 지금까지 확인한 북한의 비핵화 관련 입장을 상세히 설명하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미 회담에서 필요한 '노하우'를 전달해 북미 간 입장의 접점을 찾는 게 중요한 시점이다.

특히나 북미정상회담이 다가올수록 비핵화 합의의 핵심인 구체적 이행 방안을 두고 확인되지 않은 관측들이 쏟아져 나와 북미 정상 간 담판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이에 대한 대처도 필요한 상황이다.

미국이 북한 내 핵시설 사찰·검증을 위해 대규모 다국적군 파견을 검토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청와대가 신속하게 "선례도 없을뿐더러 가능성이 떨어지는 주장"이라고 선을 그은 것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미국이 핵시설 검증에 전문가가 아닌 군을 동원하고자 한다면 그건 북한이 받아들이기 어려운 일일 것이다.

이러한 상황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때까지 북미 간에 발생할 수 있는 오해를 없애고 서로에게 신뢰를 심어주는 중재역할을 하는 데 전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아직 이뤄지진 않았지만 남북 정상 간 핫라인 통화 가능성이 열려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핫라인 통화는 한미정상회담 전에 할 가능성이 크다고 봐야겠지만 미국을 다녀와서 하는 방안도 생각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으로는 국회 교착이 풀려 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준비에 집중할 여건이 됐다는 해석도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여야가 전날 특검에 합의하고 국회를 정상화한 것을 두고 "여야 합의를 존중한다"며 "민생을 챙길 추경 등이 조속히 처리되길 기대한다"는 말로 환영의 뜻을 표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