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대 총학 "'갑질' 교수 정직 3개월 징계 규탄…파면해야"

입력 2018-05-03 11:10

"징계위 결정, 피해자 무시한 억지 결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징계위 결정, 피해자 무시한 억지 결정"

서울대 총학 "'갑질' 교수 정직 3개월 징계 규탄…파면해야"

서울대 총학생회는 대학 징계위원회가 '갑질'과 성희롱을 한 의혹이 제기된 이 대학 사회학과 H 교수에게 정직 3개월 징계를 결정한 것을 두고 피해자의 인권을 무시한 '억지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총학은 3일 오전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H 교수에 대해 온 사회가 엄중 대응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징계위가 가해자 편을 고수해 정직 3개월을 결정했다"며 "징계위가 피해자의 목소리는 무시하고 가해자의 변명만 경청했다"고 지적했다.

H 교수는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하고 집 청소, 차량 운전 등 사적 지시를 내린 의혹으로 지난해 3월 교내 인권센터에 제소됐다. 아울러 대학원생 인건비를 뺏어 사적 용도로 사용하는 등의 연구비 횡령 의혹도 제기됐다.

총학은 "교육부는 감사 이후 H 교수가 1천만원 이상의 연구비를 횡령한 사실을 알리고 징계위에 중징계를 권고했다"며 "징계위는 교육부의 권고와 학생들의 인권을 고려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총학은 "징계가 확정되면 H 교수는 3개월의 정직 후 학교로 돌아오게 된다"며 "가해자가 강단으로 돌아올 수 없도록 파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성낙인 서울대 총장은 H 교수에 대한 징계위의 결정이 내려진 후 "징계가 경미하다"며 징계위에 재심의를 요청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