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토론토 차량돌진범, 여성혐오 글 올려…"사상자 대부분 여성"

입력 2018-04-25 09:06 수정 2018-04-25 09:38

범행 직전 페북에 과거 여성혐오 살인범을 "최고의 신사"로 칭찬

여성에 원한 품었을 가능성…경찰 "고의로 여성 겨냥했는지 아직 판단못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범행 직전 페북에 과거 여성혐오 살인범을 "최고의 신사"로 칭찬

여성에 원한 품었을 가능성…경찰 "고의로 여성 겨냥했는지 아직 판단못해"

토론토 차량돌진범, 여성혐오 글 올려…"사상자 대부분 여성"

캐나다 토론토에서 지난 23일(현지시간) 발생한 차량돌진 사건 용의자인 알렉 미나시안(25)이 범행 직전 여성 혐오를 의심케 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사상자 대부분이 여성이어서 이와 관련해 미나시안의 범행 동기를 밝힐 단서를 찾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 페이스북에 "인셀의 반란 시작"…범행 직전 여성 혐오글 게시

24일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나시안은 범행 직전 페이스북에 2014년 미국에서 발생한 총격 살해범 엘리엇 로저를 '최고의 신사'라고 지칭하면서 "'인셀'(Incel)의 반란이 이미 시작됐다. 우리는 모든 '차드와 스테이시'(Chads and Stacys)를 타도할 것"이라며 선뜻 이해하기 어려운 글을 올렸다.

AP는 '인셀'은 당시 로저가 자신의 구애를 거부한 여성에게 분노를 표시하면서 온라인상에서 사용했던 '비자발적 독신자'를 의미하는 용어라고 설명했다. 또 '차드와 스테이시'는 일부 인터넷 동호회원들이 활발한 성생활을 하는 남녀를 멸시하는 의미로 사용하는 속어라고 덧붙였다.

미나시안이 '최고의 신사'라고 지칭한 로저는 2014년 미국 샌타바버라 캘리포니아대학 주변에서 총기를 난사한 총격범으로 당시 22세 대학생이었다. 당시 6명이 숨지고 13명이 부상했다.

페이스북은 이번 차량돌진 사건 이후 미나시안의 계정을 폐쇄했다.

이 페이스북 글을 두고 AP는 미나시안이 여성에게 원한을 품었을 가능성을 높인다고 해석했다. 또 이번 사건이 1989년 캐나다 몬트리올 공대에서 25세 남학생 마르크 르핀이 총기를 난사해 여성 14명을 살해한 사건을 상기시킨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이번 차량돌진으로 숨진 10명과 다친 14명이 "대부분" 여성이라고 토론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미나시안이 범행 직전 올린 페이스북 글이 "수수께끼 같다"고 표현했으나, 그가 고의로 여성을 겨냥했는지는 아직 판단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마크 손더스 토론토 경찰서장은 "수사에 모든 길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인파가 몰리는 거리에서 차량을 돌진해 대규모 희생을 노린 것은 이슬람국가(IS)를 추종하는 세력의 범행 수법과 닮았지만, 이번 사건이 테러와 연계됐다는 구체적인 증거는 나오지 않고 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번 사건이 어떤 국가 안보 상황과 연계됐다고 의심할만한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 살인 등 16가지 세부혐의 적용…법정에 첫 모습

미나시안에게는 살인과 살인미수 등과 관련해 총 16개의 세부 범죄 혐의가 적용됐다.

그는 범행 이후 처음으로 이날 법정에 모습을 드러내 판사의 질문에 이름을 얘기했으며, 변호사와 짧은 얘기를 나누기도 했다.

그의 아버지 바흐 미나시안은 법정에 선 아들의 모습을 지켜보며 눈물을 닦았다.

미나시안은 토론토 교외의 리치먼드 힐에 있는 자택에서 가족들과 함께 거주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토론토 세네카 대학에 다녔던 미나시안의 대학 동료는 캐나다 현지 언론에 "지난주 미나시안을 컴퓨터 프로그램 수업에서 봤다"면서 그는 남들과 잘 어울리지 않는 사교성이 부족한 친구였다고 전했다.

미나시안은 지난해 8∼10월 캐나다 군(軍)에 잠시 몸담았지만, 군의 권유에 따라 퇴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은 그가 과거 범죄 전력은 없다고 밝혔다.

사건 현장 인근에 마련된 임시 추모 장소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조화와 애도의 메시지가 쌓였다.

미나시안은 전날 빌린 승합차를 이용해 토론토의 번화가인 핀치 애비뉴의 영 스트리트의 교차로와 인도를 질주했다.

현지 경찰과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우리 국민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크게 다쳤다. 캐나다 시민권자인 동포 1명도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