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경수, '댓글조작' 연루 의혹에 "사실 아니다…대단히 유감"

입력 2018-04-14 22:17 수정 2018-04-15 03: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김경수, '댓글조작' 연루 의혹에 "사실 아니다…대단히 유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14일 자신이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일부 언론에 보도된 것과 관련해 "사실이 전혀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밤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앞서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을 시도하다 적발된 3명이 민주당 당원이라고 밝혔고, 이후 일부 언론에서는 이 가운데 한 명이 김 의원과 연락을 주고받았다면서 김 의원이 이번 사안과 연관돼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보도했다.

김 의원은 "(문제가 된 당원이)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하더니 (이후) 무리한 대가를 요구했다"며 "그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고 불법적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가 수백 건의 문자를 그 사람과 주고받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른 악의적 명예훼손"이라며 "(문제 당원이) 인사 관련 무리한 요구를 해왔고, 이게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었다. 그렇게 끝난 일"이라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