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사학스캔들 확산…"비서관 '총리안건' 발언했다" 증언 잇따라

입력 2018-04-12 16:37

자민당선 총리 책임론에 "견고한 성 무너질라" 우려 제기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자민당선 총리 책임론에 "견고한 성 무너질라" 우려 제기

일본 사학스캔들 확산…"비서관 '총리안건' 발언했다" 증언 잇따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연루의혹을 받는 가케(加計)학원 수의학부 신설 특혜논란과 관련, 당시 총리비서관이 실제로 '총리안건'이라고 발언했다는 증언이 또 나왔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2일 전했다.

아베 총리는 자신이 그러한 지시를 내린 적도, 요청을 받은 적도 없다고 부인했지만, 이번 증언은 당시 비서관이 '총리안건'이라고 직접 발언했음을 뒷받침하는 것이어서 추이가 주목된다.

앞서 아사히신문도 2015년 4월 2일 에히메(愛媛)현과 이마바리(今治)시 직원이 야나세 다다오(柳瀨唯夫) 당시 총리비서관 등과 면담했을 때 에히메현 측이 작성한 문서에 총리안건이라는 표현이 들어있으며, 이는 야나세 당시 총리비서관의 발언이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당시 면담 참석자 중 1명이 해당 면담에 대해 "틀림이 없다"고 존재를 확인했으며 '총리안건'이라는 야나세 당시 총리비서관의 발언이 있었음을 인정했다고 이날 전했다.

이 참석자에 따르면 총리관저에서 열린 면담에는 에히메현과 이마바리시 직원뿐만 아니라 가케학원 직원 등도 참석했다.

이 참석자는 에히메현 직원이 작성한 문서 내용이 맞다면서 "(비서관이) 어떤 의도로 그런 말을 사용했는지 추측하기 어렵지만 (수의학부 신설에) 긍정적인 것으로 받아들였다"고 요미우리에 밝혔다.

야나세 당시 비서관은 문제가 불거지자 지난 10일 "기억하는 한 만난 적이 없다"고 면담 자체를 부인했다.

아베 총리는 다음날 국회에서 추궁이 이어지자 야나세 당시 비서관을 신뢰한다며 자신이 "지자체에 조언하라고 말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열린 자민당 파벌 모임에선 총리 책임론까지 거론하며 정권의 위기감을 드러냈다.

이부키 분메이(伊吹文明) 전 중의원 의장은 "아베 총리에게 큰 도의적 책임이 있다"고 말했으며, 이시하라 노부테루(石原伸晃) 전 경제재생담당상은 "위정자는 도의적 책임을 국민에게 보여주는 겸허한 자세가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산토 아키코(山東昭子) 전 참의원 부의장은 "가스미가세키(霞が關·정부 부처가 모여있는 도쿄의 지명)와 나가타초(永田町·국회와 총리관저가 있는 지역)의 해이함과 교만함이 있으면 견고한 성(城)이 붕괴하는 게 아닌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야나세 당시 비서관의 국회 증인 소환을 요구했으며 집권 자민당은 오는 16일까지 이에 대답을 주기로 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