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산 데이트 폭력 가해자 검찰송치…조사때도 압박성 문자

입력 2018-03-27 16:21

감금치상 혐의, 피해자는 보복 우려해 다른 지역으로 피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감금치상 혐의, 피해자는 보복 우려해 다른 지역으로 피신

이별을 요구한 여자친구를 마구 때리고 옷을 벗긴 채 자신의 집에 끌고 가 다시 폭행한 혐의로 남성이 검찰에 송치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지난 26일 감금치상 혐의로 A(19) 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부산 데이트 폭력 가해자 검찰송치…조사때도 압박성 문자


A 씨는 지난 21일 오후 8시 40분께 부산 부산진구에 있는 여자친구 B(19) 씨의 집에 찾아가 폭행한 뒤 기절한 B 씨의 옷을 벗긴 뒤 인근에 있는 자신의 집에 끌고 가 감금한 채 다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 집에서도 폭행이 이어지자 B 씨는 소리를 질렀고 이를 들은 인근 주민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은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B 씨는 눈 주변과 코뼈가 부러지고 갈비뼈에 금이 가는 등 크게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두 사람은 석 달가량 연인 사이였으나 최근 B 씨가 이별을 요구하자 A 씨가 B 씨의 집에 찾아가 폭행을 시작했다.

B 씨는 피멍이 든 자신의 얼굴과 속옷만 입고 정신을 잃은 채 A 씨에게 끌려나가는 장면이 담긴 아파트 엘리베이터 내 CCTV 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페이스북 게시물에는 경찰에 체포돼 조사받는 과정에서 A 씨가 B 씨에게 휴대전화로 보낸 압박성 문자 메시지의 캡처 화면도 포함됐다.

메시지는 "도와줄꺼지? ㅇㅇ야??", "전화안받고뭐해", "나베터리도없는데...", "잘말해줄꺼제", "내구속됐다", "아픈거빨리낳고", "다른남자만나지마리ㅡㅡ", "미안해공주야" 등 10건이 넘었다.

A 씨는 석 달간 사귄 B 씨가 이별을 요구했다는 이유로 갑자기 찾아가 정신을 잃을 정도로 폭행하고 옷을 벗긴 채 송장처럼 끌고 다닌 것도 모자라 경찰 조사과정에서도 집착을 버리지 못했다.

B 씨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A 씨가 경찰에 체포되기 전에 본인에게 유리한 진술을 하지 않으면 둘 다 죽을 것이라는 협박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런 상황에서 B 씨는 A 씨의 추가 보복까지 우려하고 있다. B 씨는 다른 지역으로 거처를 옮겼다.

경찰 관계자는 "엘리베이터 CCTV 영상 등 증거자료가 명백했고 A 씨가 혐의를 부인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