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투 보도' 프레시안, 검찰에 정봉주 명예훼손으로 맞고소

입력 2018-03-16 11:28

정 의원 고소 사건은 서울경찰청이 수사예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 의원 고소 사건은 서울경찰청이 수사예정

'미투 보도' 프레시안, 검찰에 정봉주 명예훼손으로 맞고소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인터넷 언론사 프레시안이 정 전 의원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다. 이로써 먼저 고소한 정 전 의원에 이어 양측의 공방은 수사를 통해 가려지게 됐다.

프레시안은 16일 정 전 의원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프레시안은 "보도의 본질은 정치인 정봉주와의 '진실 공방'이 아니고 피해자의 외침이 사실로 입증되어 가는 과정"이라며 "고소는 전적으로 정봉주 전 의원이 야기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 기자 지망생 A씨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지난 13일 A씨의 일방적인 주장에 근거해 허위사실을 보도했다면서 프레시안 기자들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에 내려보내 수사지휘를 하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