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안희정 제명…'성폭행 의혹 폭로' 하루만에 만장일치

입력 2018-03-06 19:04 수정 2018-03-06 19:33

윤리심판원 회의서 '속전속결' 초강경 조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윤리심판원 회의서 '속전속결' 초강경 조치

민주, 안희정 제명…'성폭행 의혹 폭로' 하루만에 만장일치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은 6일 성폭행 의혹에 휘말린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제명을 결정했다.

안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 보도가 나온 지 불과 하루 만에 이뤄진 '속전속결'의 초강경 조치로 사건이 미칠 파장을 최소화하려는 민주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당 윤리심판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공보비서의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안 전 지사에 대한 징계를 논의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회의가 끝나고 브리핑에서 "논의 결과 당헌·당규와 윤리규범 따라 윤리심판원 전원 일치 의견으로 (안 전 지사의) 제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윤리심판원은 피해자의 (보도) 인터뷰와 안 전 지사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입장문을 바탕으로 사실관계를 확정하고, 충남도청 정무비서관을 통해 안 전 지사에게 소명 기회를 부여했지만 소명하지 않겠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안 전 지사는 전날 자신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한 보도가 나온 이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며 도지사직을 내려놓고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안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 보도에 전날 밤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해 안 전 지사의 출당·제명 조치를 밟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