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팔성, 대기업 돈 받아 MB 측에 대선자금으로 전달 정황

입력 2018-02-28 15:52

대기업 측, 청탁 안 이뤄지자 이상득에 반환 요구 의혹도
MB 사위 "이팔성 돈 가방 받아 이상득 측에 전달…액수 몰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대기업 측, 청탁 안 이뤄지자 이상득에 반환 요구 의혹도
MB 사위 "이팔성 돈 가방 받아 이상득 측에 전달…액수 몰라"

이팔성, 대기업 돈 받아 MB 측에 대선자금으로 전달 정황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건넨 것으로 의심받는 22억원대의 금품 중 일부가 한 대기업에서 흘러들어온 정황을 검찰이 포착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최근 이팔성 전 회장의 인사 청탁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그가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의원 측에 건넨 금품 중 약 8억원의 출처가 국내의 모 대기업이라는 단서를 확보했다.

검찰은 이 대기업이 8억원을 제공한 시기를 전후해 이상득 전 의원에게 사업 관련 청탁을 했고, 청탁이 결국 이뤄지지 않자 이팔성 전 회장을 통해 '돈을 돌려달라'는 요구까지 했다는 사건 관련자의 진술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대기업 관계자들을 소환하는 등 정확한 사실관계 등을 조사 중이다.

이팔성 전 회장은 2007년 10월을 전후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당시 삼성화재 상무)에게 '기업인들이 십시일반 선거를 돕겠다'며 금품 지원을 제안한 의혹을 받는다. 당시는 17대 대선을 앞두고 이 전 대통령이 한나라당의 대선 후보로 확정돼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리던 시기였다.

이팔성 전 회장의 제안을 이상득 전 의원에게 보고한 이상주 전무는 이팔성 전 회장 측으로부터 여행용 가방을 받아 이 전 의원이 지정한 장소로 갔고, 여기서 한 당직자가 차량 트렁크에 있던 가방을 빼갔다고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상주 전무는 가방 속 돈의 액수 등은 구체적으로 알지 못한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8억원과 별도로 이팔성 전 회장이 자신에게 2007년 1월∼2011년 2월에 14억5천만원을 건넸다는 의혹 역시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팔성 전 회장의 자택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메모지 등을 근거로 그가 이상득 전 의원, 이상주 전무 등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금품 로비를 하고 그 대가로 우리금융지주의 회장으로 낙점된 것이 아닌지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