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시 '만인의 방' 가림막 쳤다…철거 방침 확정

입력 2018-02-28 12:06

"고은 측에 철거 방침 통보할 것"…논란 후 관람객 급증 '아이러니'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고은 측에 철거 방침 통보할 것"…논란 후 관람객 급증 '아이러니'

서울시 '만인의 방' 가림막 쳤다…철거 방침 확정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시인 고은(85)의 작품세계를 조명하는 서울도서관 '만인의 방'이 결국 철거로 가닥히 잡혀 28일 가림막이 쳐졌다.

서울도서관 관계자는 "최근 논란과 관련해 '만인의 방'을 철거하기로 결론이 났다"며 "구체적인 철거 시기는 이 공간 사용 방안이 정해져야 알 수 있다. 그때까지는 우선 가림막으로 전시공간을 가려 시민 접근을 막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만인의 방'은 고은 시인이 자신의 대표작 '만인보'(萬人譜)에서 따 직접 이름 붙인 공간이다. 시인이 25년간 '만인보'를 집필한 경기도 안성시 '안성서재'를 재현한 곳과 기획전시 공간 등으로 꾸며졌다.

그러나 고은 시인이 과거 문단 후배에게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터져 나오고, 교과서에서 그의 작품을 지우는 방안까지 회자되자 서울시가 고심 끝에 '철거' 결정을 내린 것이다.

시는 당초 이 공간을 3·1 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독립운동과 항일 운동가를 조명하고자 조성했다. 이 같은 의미 때문에 99주년 3·1절을 앞두고 시가 공간 존폐에 대한 결정을 내리리라는 관측이 나오곤 했다.

서울도서관 관계자는 "고은 시인 측과 기증 협약을 맺을 당시 전시공간 폐쇄는 상상도 못 했기에 (협약에) 관련 조항은 없다"면서도 "문제가 생겼을 때는 6개월 전 상호 통보를 하게 돼 있다. 이에 따라 조만간 고은 측에 철거 방침을 통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만인의 방'은 누런 가림막으로 가려진 채 '출입금지' 줄까지 쳐 있다. 관람객이 내부를 들여다볼 수 있게 해놓은 것이다.

현장에 배치된 서울도서관 관계자는 "전시 물품은 여전히 가림막 뒤편에 현재 놓여 있다"며 "아직 내부 전시품을 치우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번 논란과 맞물려 시민의 공간인 서울도서관에 고은 시인의 작품세계를 조명하는 장소를 유지하는 데 대한 시민의 항의도 잇따르고 있다.

한 시민이 이달 120다산콜에 문자메시지를 통해 "서울도서관 '만인의 방'을 폐쇄해달라"는 민원을 낸 데 이어 이와 비슷한 취지의 의견이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이 같은 민원에 대해 "'만인의 방'은 본래 3·1 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독립운동과 항일 운동가를 조명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역사 인식을 제고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며 "하지만 최근 고은 시인 관련 기사와 관련해 철거 등을 포함한 '만인의 방' 프로그램 운영 방향 변경에 대해 검토 중이다. 이른 시일 안에 결정해 알려드리겠다"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최근 논란으로 '만인의 방'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관람객 수는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도서관에 따르면 이곳 방문자는 요즘 하루평균 80명에 이른다. 논란이 빚어지기 전에 평일 10∼15명, 주말 30여 명에 그쳤던 것과 비교하면 최대 8배나 '껑충' 뛴 것이다.

한편, '만인의 방'이 철거된다면 이곳에 있는 필기구, 안경, 모자, 육필 원고, 집필 자료, 도서 등 전시품을 어떻게 처리할지도 관심거리다.

서울도서관 관계자는 "이 같은 전시품이 서울도서관에 '기증'된 이상 소유권은 서울시에 있다고 봐야 한다"면서도 "전시공간이 철거된 이후 고은 시인 측이 원하면 돌려줘야 하지 않겠느냐. 우선 고은 시인 측과 협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