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은 시인 수원 떠난다…"더는 수원시에 누가 되길 원치 않는다"

입력 2018-02-18 16:32

"올해 안에 계획해뒀던 곳으로 이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올해 안에 계획해뒀던 곳으로 이주"

고은 시인 수원 떠난다…"더는 수원시에 누가 되길 원치 않는다"

노벨문학상 단골 후보인 고은 시인이 경기 수원시를 떠난다.

2013년 8월 수원시가 마련해 준 장안구 상광교동 광교산 자락의 주거 및 창작공간(문화향수의 집)에 거주한 지 5년 만이다.

수원시는 고은 시인이 고은재단 관계자를 통해 "올해 안에 계획해뒀던 장소로 이주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1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재단 측은 "시인이 지난해 5월 광교산 주민들의 퇴거 요구를 겪으면서 수원시가 제공한 창작공간에 거주하는 것을 부담스러워했고, 이주를 준비해 왔다"면서 "'자연인'으로 살 수 있는 곳에 새로운 거처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단 관계자는 또 "시인이 더는 수원시에 누가 되길 원치 않는다"는 뜻도 전해왔다.

수원시는 고은 시인의 뜻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시는 올해 고은 시인 등단 60주년을 기념해 추진할 예정이었던 문학 행사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해마다 노벨평화상 후보로 거론되는 고은 시인은 경기 안성시에서 20여 년간 거주하며 창작활동에 전념해 오다 '인문학 도시 구현'을 목표로 하는 수원시의 적극적인 요청에 따라 2013년 수원시 장안구 광교산 자락으로 이사했다.

이 과정에서 수원시가 민간인으로부터 사들인 주택을 리모델링해 고은 시인에게 제공했고, 수년간 매년 1천만원이 넘는 전기료와 상하수도요금을 내주고 있다.

수원시는 고은문화재단과 함께 고은문학관 건립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5월 고은 시인과 이웃한 광교산 주민들이 "우리는 47년간 개발제한구역과 상수원보호법 때문에 재산피해를 보고 있는데, 수원시가 고은 시인에게 특별지원을 하는 것은 잘못됐다. 고은 시인은 광교산을 떠나라"고 요구하면서 고은 시인 지원논란이 일기도 했다.

최근에는 성희롱·성폭력 피해를 고발하는 '미투(Me Too)' 운동과 관련해 수원지역 여성단체들이 "수원시는 고은 시인에 대한 지원을 전면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