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임은정 "최교일 거짓말 창피…사실상 자백으로 보여"

입력 2018-02-01 20:52 수정 2018-02-01 23: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하는 최교일 의원에 대해서 임은정 검사는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 같아 창피하다'는 반응입니다. 또 최 의원이 페이스북에 잇따라 올린 반박문을 보면 오히려 '사실상 자백한 것으로 보인다'는 주장도 했습니다 .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임은정 검사는 최교일 의원의 반응에 대해 '사실상 자백'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최 의원은 지난달 30일 설명자료를 내고 "사건의 내용을 전혀 알지 못했고 이번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고 했습니다.

'최 의원이 검찰국장이었던 당시 안태근 전 검사의 성추행 사건을 알아보려했던 임 검사를 불러 들쑤시지 말라고 호통을 쳤다'는 임 검사의 주장이 사실무근이라는 겁니다.

하지만 다음날 페이스북에 "임 검사의 말이 사실이라 하더라도 성추행 당사자가 문제삼지 않는데 떠들고 다니는건 맞지 않다는 정도였을 것"이라며 "호통을 쳤다는 것은 수긍할 수 없다"고 썼습니다.

사실상 한발 물러선 것인데 임 검사는 이 지점에서 최 의원이 사실상 자백을 한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사 출신인 최의원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 같아서 창피하다'고도 했습니다.

또 당시 최 의원의 행동을 다시 한번 비판했습니다.

성추행 사실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당사자를 면담하는 것은 권장될 행동이지 꾸중들을 일이 아니라고 임 검사는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