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희진 "안태근 못 건드린다 발언한 적 없어…진상규명에 최선"

입력 2018-02-01 11:14 수정 2018-02-01 14:00

검찰 성추행 조사단장으로 간담회…"민간위원 참여·2차피해 없게 할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성추행 조사단장으로 간담회…"민간위원 참여·2차피해 없게 할 것"

조희진 "안태근 못 건드린다 발언한 적 없어…진상규명에 최선"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 단장을 맡은 조희진(56·사법연수원 19기) 서울동부지검장은 "검사로서, 공직자로서 최선을 다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조 단장은 1일 오전 서울동부지검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진상조사단 출범을 통해 우리 조직문화가 남녀 할 것 없이 평등하게 일할 수 있게 되는 계기가 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조사단에 참여하는 검찰은 자신과 부단장인 박현주(47·사법연수원 31기) 부장검사 등 총 6명(남자 1명·여자 5명)으로, 수사관까지 포함하면 전체 조사단 규모는 10명 안팎이 될 것이라고 조 단장은 설명했다.

박 부장검사는 지난 2016년 전문성을 인정받아 성폭력 분야 1급 공인전문검사로 지정됐으며, 수원지검 여성아동조사부장으로 발령 날 찰나에 부단장으로 발탁됐다고 조 단장은 전했다.

조사단 위에는 외부 민간위원이 참여하는 조사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조사위는 단순 자문하는 역할에 그치는 게 아니라 다양한 방식으로 조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조 단장은 "사람을 불러 조사하거나 증거자료를 수집하는 실무적인 일은 조사단이 하겠지만, 조사위가 그 과정을 보고받고 조사단에 권고나 건의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단 출범의 기폭제가 된 서지현 검사가 검찰 내부통신망에 이니셜로 언급한 성희롱, 성추행 사례도 모두 조사할 계획이다. 필요하다면 전수조사를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귀남 전 장관, 박상기 전 장관도 조사 대상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소환에 응할지는 장담할 수 없으나 입증에 필요하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안태근 전 검사는 못 건드린다'고 과거 발언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전혀 그런 사실이 없고 해당 언론 기자에게 아니라고 했는데도 그렇게 보도하니 할 말이 없다"고 전면 부인했다.

성추행 사실 폭로 이후 2차 피해가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적어도 조사 과정에서는 2차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했으며, '셀프 조사로 진상규명이 되겠느냐'는 우려에 대해서도 그런 우려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2일부터 동부지검에 사무실을 차리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조사 과정에서 서 검사 사례나 다른 피해자 사례에서 범죄 혐의가 인정된다면 조사단이 기소까지 도맡아 하기로 했다.

창원지검 통영지청 소속인 서 검사는 지난달 29일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e-Pros)에 '나는 소망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2010년 법무부 간부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하고 이후 인사 불이익도 봤다"고 폭로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