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정미, 여검사 성추행 폭로에 "수사 통해 일벌백계해야"

입력 2018-01-30 16:31

노회찬 "사회 모든 영역서 내부고발로 성범죄 근절"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노회찬 "사회 모든 영역서 내부고발로 성범죄 근절"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30일 창원지검 통영지청 서지현 검사가 안태근 전 검사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데 대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언급하면서 "법무부와 검찰은 이번 사건과 추가 의혹이 제기된 검찰 내부의 성폭력 사건에 대해 성역 없는 수사와 (함께 관련자들을) 일벌백계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사법권력의 정점에서조차 범죄가 발생하고 묵인됐으며, 2·3차 가해가 이뤄졌다는 사실은 여성들이 모든 일상과 사회생활에서 얼마나 성범죄에 노출되고 보호받지 못한 것인지를 짐작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용기 내어 진실을 밝힌 서 검사가 또다시 좌절하지 않도록 모든 여성의 존엄을 지키기 위해 저와 정의당은 이 사건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도 같은 회의에서 "사회 모든 영역에서 성범죄 피해를 본 여성들이 내부고발을 함으로써 성범죄를 근절해나갈 수 있어야 한다"며 "서 검사의 결단과 용기에 응원을 보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