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교황, 칠레 사제 성추행 피해자 만나 눈물…"고통·수치심 느껴"

입력 2018-01-17 15:42

대통령궁 연설서 밝혀…추문 은폐 의혹 주교 대규모 미사 참석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대통령궁 연설서 밝혀…추문 은폐 의혹 주교 대규모 미사 참석

교황, 칠레 사제 성추행 피해자 만나 눈물…"고통·수치심 느껴"

칠레를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16일(현지시간) 현지 일부 사제들의 아동 성추행과 성폭행에 대해 "고통과 수치심"을 느낀다고 공개 사과하고, 피해자들을 만나 기도하며 울었다고 로이터통신이 이날 전했다.

교황은 이날 오전 칠레 라 모네다 대통령궁에서 한 연설에서 "일부 사제가 어린이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입힌 데 대해 고통과 수치심을 느낀다"며 "우리가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게 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용서를 구하고 희생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는 것은 올바른 일"이라고 덧붙였다.

칠레에서는 성직자의 아동 성추행을 은폐한 의혹이 제기된 후안 바로스 주교가 지난 2015년 칠레 오소르노 교구 주교로 임명된 것을 계기로 가톨릭에 대한 반감이 커지고 있다.

이날 수도 산티아고의 오이긴스 공원에서 40여만 명이 모인 대규모 미사에 참석하기도 한 바로스 주교는 수십 명의 미성년자를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나 면직당한 페르난도 카라디마 신부를 멘토로 여기고 있으며, 카라디마 신부의 성추행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 주장한다.

교황은 이날 연설 뒤 산티아고 주재 바티칸 대사관에서 성추행 피해자들을 비공개로 직접 만났다.

그레그 버크 교황청 대변인은 "다른 누구도 참석하지 않았고 오직 교황과 피해자들만 있었다"면서 "이는 피해자들이 그들의 고통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얘기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다. 교황은 그들의 얘기를 듣고 기도하고 그들과 함께 울었다"고 전했다.

버크 대변인은 기타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교황이 카라디마 신부에게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를 만났는지도 불분명하다. 버크 대변인은 사제들로부터 성적 학대를 당한 피해자들이라고만 밝혔다.

교황이 외국 방문 기간 성적 학대 피해자들을 만난 것은 2015년 미국 필라델피아에 이어 두 번째로, 바티칸에서도 일부 피해자를 만난 적이 있다.

교황은 또 이날 밤 산티아고 성당에서 사제와 수녀들에게 한 연설에서 "이 거대하고 고통스러운 악"은 피해자와 그 가족들이 "그들이 가톨릭 교회의 성직자들에게 보낸 신뢰가 배반당하는 것을 보도록 만들었다"고 말했다.

다만 교황은 이러한 성추문과 관계없으며 부당하게 오명을 얻게 된 사제와 수녀들의 고통도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성 추문 파문은 칠레 군부 독재 시절 정권을 비판하고 인권을 옹호해온 가톨릭 교회의 이미지에 큰 먹칠을 했다.

실제 산티아고에 있는 싱크탱크인 라티노바로메트로가 이달 내놓은 조사 결과를 보면 칠레의 가톨릭 신자 비율은 1995년 74%에서 2017년 45%로 하락했다.

가톨릭 교계에 대한 칠레인의 반감은 성당 공격과 시위 등으로 표출됐다.

교황 방문을 전후로 산티아고와 원주민이 많이 거주하는 남부 지역에서 최소 성당 8곳이 공격을 당했다.

특히 전날 교황 도착 몇 시간 뒤에 테무코 근처에 있는 목조 성당 2곳이 방화로 전소됐다. 교황은 17일 테무코를 방문해 원주민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날도 교황의 미사가 열리는 공원으로 행진하려는 200여 명의 항의 시위대가 경찰에 의해 해산됐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