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태영호 "김정은, 일본인 납치 해결 대가로 거액 자금 원해"

입력 2018-01-01 11:03 수정 2018-01-01 11:20

마이니치 인터뷰…"일본서 자금 얻어 북한경제 수혈하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마이니치 인터뷰…"일본서 자금 얻어 북한경제 수혈하려"

태영호 "김정은, 일본인 납치 해결 대가로 거액 자금 원해"

탈북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의 대가로 일본으로부터 거액의 자금 원조를 원한다"고 밝혔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1일 태 전 공사가 지난달 중순 서울에서 가진 자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태 전 공사는 또 북한이 해체했다고 밝혔던 납치피해자 조사를 위한 특별조사위원회와 관련해서도 담당 부서가 여전히 남아있다고 말했다.

그는 "부서명은 정확히 모르나 국가보위성(옛 국가안전보위부) 안에 납치피해자 문제를 담당하는 전문 부서가 별도로 있다"며 "북한은 당연히 납치피해자 생사를 모두 파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이어 "자금이 들어있는 가방을 일본이 명확히 보여주지 않는 한 김정은은 납치문제를 해결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며 "김정은은 납치문제를 이용해 일본에서 자금을 얻어 북한 경제에 수혈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