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1월 수출 9.6% 증가, 13개월 연속↑…중국 수출 사상최대

입력 2017-12-01 10:20

11월 역대 최고 실적…올해 수출로 329만개 일감 창출, GDP 성장 71% 기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11월 역대 최고 실적…올해 수출로 329만개 일감 창출, GDP 성장 71% 기여

우리나라 수출이 13개월 연속 증가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1월 수출이 496억7천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9.6% 증가한 수치이며 지난해 11월 이후 13개월 연속 증가했다.

역대 11월 수출 중 최고 실적이다.

하지만 지난 10월에 이어 11월에도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지는 못했다. 우리나라 수출은 앞서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9개월 연속 두 자릿수를 달성했다.

11월 수입은 418억3천만달러로 전년 대비 12.3%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78억4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70개월 연속 흑자다.

11월에는 13대 주력품목 중 9개 품목의 수출이 증가했다. 이 중 반도체, 일반기계, 석유화학, 석유제품, 컴퓨터 등 5개 품목은 두 자릿수 증가를 기록했다.

일반 기계 수출은 46억5천만달러로 월 사상 최대를 기록했고, 반도체(95억7천만달러)는 역대 2위에 올랐다.

올해 11월까지 누적 수출 기준으로는 반도체(883억달러)와 일반기계(441억달러) 모두 역대 1위를 달성했다.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의 월 수출이 5억4천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는 등 고부가품목 수출 호조세가 지속됐다. 산업부는 주력품목 내 품목 다변화가 진전됐다고 평가했다.

지역별로는 대(對) 중국 수출이 사상 최대(140억2천만달러, 20.5%↑)를 기록했다. 대 아세안 수출도 82억8천만달러로 13.4% 증가, 13개월 연속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한편, 올해 1~3분기 수출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를 분석한 결과,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에 71.0%를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로 인해 같은 기간 평균 329만개의 일감이 창출된 것으로 분석됐다.

[표] 11월 수출입실적(통관 기준 잠정치, 단위 : 백만달러, %)

┌────┬─────────────┬──────────────────┐

│ 구 분 │ 2016년 │ 2017년 │

│ ├──────┬──────┼─────┬─────┬──────┤

│ │ 11월 │ 1~11월 │ 10월 │ 11월p │ 1~11월p │

├────┼──────┼──────┼─────┼─────┼──────┤

│ 수 출 │ 45,309(2.3)│ 450,357(?7.│44,959(7.1│49,665(9.6│524,785(16.5│

│ │ │ 0)│ )│ )│ )│

├────┼──────┼──────┼─────┼─────┼──────┤

│ 수 입 │ 37,241(9.4)│ 367,889(?8.│37,823(7.9│41,825(12.│434,591(18.1│

│ │ │ 3)│ )│ 3)│ )│

├────┼──────┼──────┼─────┼─────┼──────┤

│무역수지│ 8,068 │ 82,468 │ 7,136 │ 7,840 │ 90,195 │

└────┴──────┴──────┴─────┴─────┴──────┘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