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재철 전 MBC사장 검찰 출석…'방송장악' 공모혐의 조사

입력 2017-11-06 10:19 수정 2017-11-06 10:20

국정원 직원과 'MBC 정상화' 상의 정황…金 "만난 적 없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국정원 직원과 'MBC 정상화' 상의 정황…金 "만난 적 없다"

김재철 전 MBC사장 검찰 출석…'방송장악' 공모혐의 조사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공모해 정권 차원의 '공영방송 장악'의 실행자 역할을 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받는 김재철 전 MBC 사장이 6일 오전 ▲9시 40분께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국정원 정치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앞서 이날 오전 10시 검찰에 출석하라고 김 전 사장에게 통보했다.

2010년부터 2013년까지 MBC 사장으로 재직한 김씨는 국정원으로부터 'MBC 정상화 문건'의 내용을 전달받아 김미화씨 등 연예인을 방송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키고 퇴출 대상으로 분류된 기자·PD 등을 대거 업무에서 배제한 의혹을 받는다.

그의 재임 기간 MBC에서는 간판 시사 프로그램 폐지, 기자·PD 해고 등이 잇따랐다. 2012년 파업 이후에는 파업 참여 직원들이 기존 업무와 무관한 부서로 전보돼 인사권 남용 논란이 일기도 했다.

검찰은 당시 MBC 담당 국정원 정보관으로부터 김 전 사장에게 'MBC 정상화' 문건 자체를 건넨 것은 아니지만, 그와 만나 주요 내용을 전달하고 상의한 사실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전 사장이 원세훈 당시 원장 등 국정원 수뇌부와 '방송장악'을 공모한 것으로 볼 여지가 있다고 보고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김 전 사장은 "국정원 관계자가 문건을 줬다는 보도가 나오는데, 관계자를 만난 적도 없고 문건을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며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