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원과 방송장악 공모' 김재철 전 MBC사장 6일 피의자 소환

입력 2017-11-03 17:46

국정원과 협력해 부당인사한 의혹…검, 구속영장 청구 검토
김 "국정원 직원 만난적 없어…임원진과 의논해 인사" 의혹 부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국정원과 협력해 부당인사한 의혹…검, 구속영장 청구 검토
김 "국정원 직원 만난적 없어…임원진과 의논해 인사" 의혹 부인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공모해 '공영방송 장악'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재철 전 MBC 사장이 6일 검찰에 출석한다.

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6일 오전 10시 김 전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김 전 사장 등 MBC 경영진이 당시 국정원과 협력해 비판적인 제작진과 연예인들을 퇴출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앞서 검찰 수사팀은 지난달 30일 오전 김 전 사장 등 전 MBC 임원진과 국정원 담당 직원의 주거지·사무실, 방송문화진흥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김 전 사장이 재임하던 2010∼2013년 MBC에서는 간판 시사 프로그램 폐지, 기자·PD 해고, 파업 등이 일어났다. 2012년 파업 이후에는 파업참여 직원들이 기존 업무와 무관한 부서로 전보돼 인사권 남용 논란이 일었다.

최근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 이 과정에 국정원이 개입했을 개연성을 보여주는 정황이 드러났다.

TF 조사에서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은 방송사 간부와 프로그램 제작 일선 PD 등의 성향을 광범위하게 파악하고 정부 비판 성향이 있다고 판단한 이들의 교체 등 구체적인 인사 개입 방향을 담은 다수의 문건을 생산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정원 의뢰에 따라 수사에 나선 검찰은 김 전 사장이 국정원 담당관과 만나 문건 내용을 전달받고 논의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 전 사장은 국정원과 공모해 부당 인사를 했다는 의혹 등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김 전 사장은 지난달 30일 압수수색 직후 검찰의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증거 분석) 작업에 참관하고자 검찰에 출석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 관계자가 문건을 줬다는 보도가 나오는데, 관계자를 만난 적도 없고 문건을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며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재직한 3년 1개월 동안 부당 인사를 한 적이 없다"며 "(직원의 해고 등 인사는) 당시 여러 상황을 국장과 임원들이 의논해서 한 것이지 오너가 아닌 월급쟁이 사장이 독단적으로 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검찰은 김 전 사장을 상대로 불이익 인사 등에 국정원의 관여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조사 결과에 따라 김 전 사장의 구속영장 청구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