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채동욱 혼외자 의혹' 알고 있던 국정원…수상한 낙마 정황

입력 2017-10-24 20:24 수정 2017-10-25 00:14

당시 박 정부 청와대도 정보 조회…"재수사 필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당시 박 정부 청와대도 정보 조회…"재수사 필요"

[앵커]

어제(23일)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는 이른바 '채동욱 검찰총장 찍어내기'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의 조직적인 개입 가능성을 의심하면서도 결정적인 논란과 관련해서는 실마리를 찾아내지 못했다고 밝혀서 검찰 수사의 필요성이 더 커졌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의혹은 국정원 댓글 재판이 시작되던 2013년 9월 불거졌습니다.

당시 국정원 직원 송모 씨는 석달 전부터 관련 정보를 불법수집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개혁위 조사 결과, 송 씨가 수집에 착수한 첫날, 이미 관련 첩보가 국정원 2차장에게까지 보고됐습니다.

조직적 개입이 의심되는 대목인데 개혁위는 수사권이 없어 유의미한 자료나 진술을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청와대에 이 사실이 보고됐거나 조선일보에 정보가 유출된 정황도 역시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러다 보니, 현재로서는 "식당 화장실에서 우연히 혼외자 의혹을 들었다"는 국정원 직원의 석연찮은 진술에서 조사가 멈춘 상황입니다.

당장 박근혜 정부 청와대는 첫 혼외자 의혹 보도 당시 행정관 조모 씨가 개인정보 조회에 연루된 걸로 확인됐는데도 "개인적 일탈"이라며 그냥 넘겼습니다.

이 사건과 관련해 당시 국정원은 물론 청와대에 대해서도 재수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이유입니다.

앞서 개혁위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검찰에 수사의뢰를 하라고 국정원에 권고한 상태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