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총장도 '제한없이' 적폐 수사…"길게 끌지 않겠다"

입력 2017-10-18 07: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국정원 정치개입 사건과 관련해서 이명박 전 대통령 역시 수사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 그제(16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에 이어서 어제는 문무일 검찰총장도 직접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 의지를 드러내면서 또 이목이 쏠렸습니다. 검찰은 당시 국정원과 군 사이버사령부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면서 이 전 대통령과의 관련성 여부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정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은 어제 기자 간담회에서 두 전직 대통령의 수사에 대해 의미있는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먼저 최근 국정원의 정치공작 등과 관련한 수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이 수사 대상이냐는 기자들 질문이 나왔습니다.

그러자 문 총장은 "수사 대상을 정한 것도, 한정해 놓은 것도 아니다"라면서 "진술 증거를 확보하는 게 가장 중요하고, 수집된 증거를 갖고 외면하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수사 책임자가 직접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 의지를 드러낸 겁니다.

전날 진행된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박상기 장관이 이 전 대통령을 수사에서 제외하지 않겠다고 한 것과 연결된 발언입니다.

문 총장은 또 국정농단 수사를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하며 재판까지 부정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지금까지 수사는 법적 절차에 따른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헌법 위반이 문제가 돼 여기까지 온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특히 지난 1년간 흘러온 과정을 보면 국민들께서 평화롭게 이끌어 오지 않았냐고도 했습니다.

탄핵심판, 그리고 국정농단 수사와 재판 모두 촛불집회가 상징하는 민의에 기반을 뒀다고 한 겁니다.

이어 문 총장은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집권 때 이뤄진 적폐에 대한 수사를 길게 끌지 않겠다고도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영상취재 : 이학진, 영상편집 : 정다정)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