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측, DJ노벨평화상 취소청원 의혹에 "말도 안되는 소리"

입력 2017-10-10 15:50

"'MB 대 노무현' 전선 부담스러워 DJ 끌어들인 것" 주장

"DJ 서거 열흘 전 국장 결심…이희호 여사가 MB에게 고마워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MB 대 노무현' 전선 부담스러워 DJ 끌어들인 것" 주장

"DJ 서거 열흘 전 국장 결심…이희호 여사가 MB에게 고마워해"

MB측, DJ노벨평화상 취소청원 의혹에 "말도 안되는 소리"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10일 MB정부 시절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 계획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전면 부인했다.

김 전 수석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취소를 생각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수석은 "국정원 직원이 개인적인 일탈 차원에서 노벨평화상 취소에 대해 언급을 했을 수는 있겠지만 어떻게 정권 차원에서 그럴 수가 있나"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MB 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전선이 부담스러워 DJ를 끌어들였다"며 "DJ 이야기를 하면 국민의당이 반발할 것을 알고 DJ 이야기를 흘렸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또 이명박 정부 시절 김 전 대통령의 국장도 마지못해 결정했다는 김 전 대통령의 3남인 더불어민주당 김홍걸 국민통합위원장의 주장에도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DJ 서거 당시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을 맡아 DJ 국장 문제를 처리했기 때문에 이 사안을 가장 잘 안다"며 "이 전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 서거 열흘 전에 이미 국장에 대한 결심이 서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박정희 전 대통령의 경우 현직 대통령 시절 서거를 해서 국장으로 치렀지만, 김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이어서 국민장으로 치러야 한다는 사회적 분위기가 있었다"며 "그렇지만 이미 이 전 대통령이 DJ에 대해 국장을 치르겠다는 결심이 서 있었다는 것은 명백한 팩트"라고 말했다.

김홍걸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서는 "당시 진행 상황을 잘 모르고 한 이야기"라며 "(김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에게 물어보면 당시 상황을 정확하게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효재 전 수석 역시 "이희호 여사가 제일 고마워한 사람이 이 전 대통령"이라며 "MB정부는 김 전 대통령을 어떻게 모셔야 하는지 확실한 생각이 있었다. 이 전 대통령이 당초 국장을 하려고 했다는 것은 하늘이 알고 땅이 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