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한글은 모두를 소통시킨 문자…민주주의 정신과 통해"

입력 2017-10-09 17:40

페이스북에 글…"한글의 가장 위대한 점은 사람을 위하고 생각하는 마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페이스북에 글…"한글의 가장 위대한 점은 사람을 위하고 생각하는 마음"

문 대통령 "한글은 모두를 소통시킨 문자…민주주의 정신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한글날인 9일 "만백성 모두가 문자를 사용할 수 있게 해 누구나 자신의 뜻을 쉽게 표현하고 소통할 수 있게 한 것,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의 뜻은 오늘날의 민주주의 정신과 통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리고 "한글의 가장 위대한 점은 사람을 위하고 생각하는 마음이다. 한글은 배우기 쉽고, 우리 말을 들리는 그대로 표현할 수 있어 의사소통이 쉽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 참석 당시 유엔본부 로비에 전시된 활자본 월인천강지곡을 바라보는 사진을 함께 게재하고 "유엔 총회에 갔을 때 유엔본부에 전시된 활자본 월인천강지곡을 보았다. 한글 창제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앞섰던 금속활자 인쇄를 전 세계에 소개하고 있었다"고 언급했다.

또 "지난 9월 러시아에서 만난 고려인 동포들과 사할린 동포들은 우리 말과 글을 지키기 위해 무던히 노력하고 있었다"며 "한글은 우리 민족을 이어주는 위대한 공동유산"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해외동포들이 한글을 통해 민족 정체성을 지키려는 노력을 힘껏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훈민정음이 반포된 지 571년, 한글날은 말을 글로 표현하지 못하는 백성들의 간절함을 헤아린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이 담긴 날"이라며 "이날을 기념한 지 91년, 말과 글을 빼앗긴 일제 강점기에 '조선어연구회'의 선각자들이 한글과 우리의 얼을 함께 지켜낸 날"이라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말과 글이 있어야 우리의 마음을 바르게 표현할 수 있다"며 "한글은 단지 세계 여러 문자 가운데 하나인 것이 아니라 우리를 우리답게 하는 유일한 문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글이 있었기에 우리는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문맹률과 가장 수준 높은 교육을 이뤄냈고, 개성있는 우리만의 문화를 발전시켰다"고 적었다.

아울러 "한글의 과학성은 오늘날 컴퓨터와 휴대폰의 문자 입력 체계의 우수성으로 또다시 증명되고 있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시대에서 한글의 위대함이 더 빛난다"며 "참으로 자랑스럽고 소중한 우리의 한글"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유엔본부 로비에서 확인한 '월인천강지곡'은 1991년 우리나라의 유엔 가입을 기념하기 위한 기념품으로 유엔에 보내졌다.

당시 정부는 우리 민족이 세계에서 가장 먼저 금속활자를 이용해 서적을 인쇄했음을 알리기 위해 금속활자본 월인천강지곡을 선정했다.

월인천강지곡은 세종대왕이 석보상절(釋譜詳節)을 보고 지은 찬가를 모아 1449년에 지은 것으로, 상·중·하권 중 상권만 현존해 있으며 올해 1월 '월인천강지곡 상권'은 국보 320호로 지정됐다.

유엔에 보낸 월인천강지곡은 이 '월인천강지곡 상권'의 영인본(원본을 사진이나 기타 과학적 방법으로 복제한 책)이다. 이와 함께 보낸 금속활자판틀은 인간문화재 77호 안성유기장으로 지정된 고(故) 김근수씨가 제작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유엔 일정이 너무 바쁘다 보니 애초 월인천강지곡 전시대는 방문할 일정이 없었다"며 "대통령께서 로비를 지나가다 우연히 발견하고는 한참 바라봤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