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세청, 두 번째 세무조사…재건축 구입·다주택자 '타깃'

입력 2017-09-28 09:36 수정 2017-09-28 11: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부동산 투기 세력을 겨냥한 정부의 조치들이 잇따라 나오고 있죠. 국세청이 또 나섰습니다. 세금 탈루 혐의가 있는 다주택자들과 구입 자금과 관련해 의심이 되는 재건축 아파트를 새로 산 사람들이 주 대상입니다.

이주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강남에서 성형외과를 운영 중인 의사 김 모씨는 지난해 서울 개포 주공 등 32억 원대 아파트 3채를 구입했습니다.

국세청은 김씨가 7년 동안 연평균 5천만 원 정도를 벌었다고 소득신고를 해왔기 때문에 아파트 구입자금을 따져 묻기로 했습니다.

30살 미만의 고가 주택 보유자들도 조사 대상입니다.

부동산 임대업을 하는 아버지로부터 30억 원대의 강남 반포 주공아파트를 받은 20대 무직자 이 모씨는 증여세 탈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국세청은 이처럼 재건축아파트나 다주택 보유자 가운데 구입 자금 출처가 불분명하거나 공공택지 분양권 다운계약 혐의가 짙은 302명을 대상으로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부산 명지국제신도시, 경기도 고양 향동 등에서 양도세를 적게 신고한 경우도 조사 대상입니다.

새 정부 들어 부동산 관련 탈세 혐의자 세무조사를 벌인 것만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그만큼 부동산 가격을 반드시 잡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국세청은 앞으로 거래 당사자는 뿐 아니라 가족의 최근 5년간 부동산 거래, 재산 변동 상황을 분석해 추적 조사를 벌일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준수, 영상취재 : 이병구, 영상편집 : 정다정)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