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정부 국정원,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여론전' 시작

입력 2017-09-26 07: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노무현 전 대통령을 둘러싸고 정치권의 공방이 계속되고 있고, 이것은 보수 진영의 위기 때마다 나오는 모습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국내 정치와 여론에 개입하기 위한 심리전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계기가 노 전 대통령 서거였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MB정부 책임론을 차단하기 위해 조직적인 여론조작을 했다는 것입니다.

안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정원 적폐청산 TF 조사 결과,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정치인 등에 대한 이른바 심리전에 뛰어든 계기는 2009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였습니다.

그 전까지의 심리전은 '대북' 중심이었으나, 정부 비판세력의 활동이 커지고 있다며 본격적으로 정치 활동에 나선 겁니다.

역시 첫 번째 대상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사건이었습니다.

국정원은 노 전 대통령 죽음이 현 정부의 책임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본인의 선택이고, 측근과 가족의 책임"이라고 대응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자살과 범죄는 별개인 만큼 수사 결과를 국민 앞에 발표해야 한다"라는 댓글을 집중적으로 달도록 했습니다.

또 노 전 대통령의 행적을 미화하는 보도와 글에 대해서는 "노 전 대통령은 개인적 비리를 저지른 자연인에 불과하다"는 논리도 주문했습니다.

적폐청산 TF조사에서만 실제로 다음 아고라에 비판 토론글 300여 건, 댓글은 200여 건 올리는 방식으로 실행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당시 야당 홈페이지에는 "길거리 야당 행세를 중단하고 안보와 경제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라"는 글을 쓰기도 했습니다.

또 온라인상에서뿐 아니라 어버이연합에 협조를 구해 노무현 재단 앞에서 '종북세력 규탄' 가두시위를 열도록 했습니다.

적폐청산 TF의 보고를 받은 국정원 개혁위는 이런 내용을 근거로 원세훈 전 원장을 정치관여 및 업무상 횡령,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하도록 권고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영상편집 : 이지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