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원개혁위, 원세훈 '정치관여·횡령·배임' 수사의뢰 권고

입력 2017-09-25 18:00

"MB정부 비판적인 연예계·문화계 인사·정치인 등 전방위 비판활동"
"보수 인터넷 매체 지원 위해 국정원 기업체 담당 동원해 광고 수주활동"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MB정부 비판적인 연예계·문화계 인사·정치인 등 전방위 비판활동"
"보수 인터넷 매체 지원 위해 국정원 기업체 담당 동원해 광고 수주활동"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는 25일 '적폐청산 TF'로부터 '정치인·교수 등 이명박(MB) 정부 비판세력 제압활동' 조사결과를 보고받고,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에 대해 정치관여 및 업무상 횡령·배임 혐의 등에 대해 검찰에 수사 의뢰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개혁위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 재임 시절 국정원은 MB정부 비판세력에 대해 문화·연예계는 물론이고 정치인·교수 등 사회 각계 인사에 대해 전방위적인 비판활동을 전개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보수 인터넷 매체 '미디어워치'를 지원하기 위해 국정원의 기업체 담당 수집관들에게 '미디어워치' 정기구독 및 광고지원 요청을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국정원 개혁위는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