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기총 "종교인 과세 미뤄야"…김동연 "원래대로 시행"

입력 2017-09-15 09: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종교인 과세 시행을 앞두고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보수 개신교 단체와 만났습니다. 이들은 2년 더 시간을 달라고 했는데, 이 만남 이후 김 부총리는 내년 시행에 차질이 없게 하겠다는 정부 입장을 다시 한번 밝혔습니다.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화기애애하게 두 손을 맞잡았지만 긴장감은 좀처럼 풀리지 않았습니다.

[엄기호/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 (현재 종교인 과세안은) 종교 갈등과 침해는 물론 근간이 뿌리째 흔들려버리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서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보수 성향의 개신교 단체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내년부터 시행 예정인 종교인 과세를 2년 더 미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과세 기준 등을 제대로 정하기에는 남은 3개월로는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이어진 한국교회연합과의 만남에서도 우려는 여전했습니다.

[정서영/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 정부 주도로 교회가 끌려갈 수 있다고 그런 예측을 하는 것입니다.]

김동연 부총리는 이에 대해 과세를 위해 필요한 소득 부분 외에는 들여다 볼 생각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 걱정하시는 점이 아마 세무사찰을 포함해 몇 가지 있는 것으로 아는데 저희가 최대한 그런 우려 없도록 하겠다는 말씀드리고요. ]

김 부총리는 어제(14일) 만남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유예 여부는 국회가 판단할 문제라며 내년 시행에 차질없도록 하겠다는 정부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