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계속 쌓인 '북핵 리스크'에…정부, '24시간 모니터링'

입력 2017-09-04 20:56

문 대통령 "필요 시 경제대책회의 주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문 대통령 "필요 시 경제대책회의 주재"

[앵커]

오늘(4일) 국내 증시는 북한 핵실험 영향으로 급락했습니다. 전례에 비춰볼 때는 단기충격에 그칠 것이란 분석이 많습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몇달동안 누적된 대북 리스크가 내수와 수출 등 실물경제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런 불안감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경제를 직접 챙긴다는 방침입니다.

이태경 기자입니다.

[기자]

북핵실험 영향으로 오늘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8포인트 떨어지고, 원·달러 환율은 10원 이상 올랐습니다.

다만 금융시장 충격은 가까운 시일 안에 회복될 거라는 전망이 아직은 우세합니다.

실제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다섯차례의 북핵실험 때 코스피지수는 한달쯤 지나면 대체로 하락 폭을 회복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엔 북한 리스크가 경제에 미치는 충격의 강도가 이전과는 다를 것이란 우려도 만만치 않습니다.

북한의 도발이 단발성 이슈에 그쳤던 과거와 달리 이번엔 7월 이후 대북 리스크가 계속 불거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외국인 투자자는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두달간 국내주식을 2조원 이상 사들였지만 7월 4일 북한의 대륙간탄도급 미사일 발사 이후로는 2조원 이상 어치를 다시 팔았습니다.

게다가 안팎의 경제 환경도 좋지 않습니다.

6개월 뒤 경기를 전망하는 소비자동향지수는 새정부 출범 전후로 크게 올랐다가 7월과 8월 두달 연속 하락했습니다.

여기에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FTA 폐기 준비 발언과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수출 역시 낙관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이처럼 상황이 녹록지 않자 정부도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문 대통령/수석보좌관회의 : 시장이 안심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주시기 바랍니다. 필요하다면 대통령 주재 경제대책회의를 여는 것도 검토할 수 있습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도 "당분간 매일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를 열어 경제상황 전반을 24시간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