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찰, KAI 압수수색…공사 관련 개인비리 포착

입력 2017-08-28 11:43 수정 2017-08-28 13: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28일 경남 사천에 본사를 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 KAI 내 공장건설팀과 회계 관련 부서에 수사관을 급파,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서울중앙지검이 수사중인 방산비리와는 별도로 이 회사 직원의 개인비리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헬기 등을 생산하는 복합동 건설과 항공기개발센터 신축과 관련, 당시 감독관 2명이 업체에 특혜를 주고 뇌물을 받은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관련 서류 등을 확보한 후 관련자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날 경찰이 압수수색한 곳 가운데 공장건설팀은 검찰이 KAI에 대해 2차 압수수색을 벌일 때 포함된 곳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