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사청문 3라운드 '슈퍼위크' 첫날…야당, 자진사퇴 총공세

입력 2017-06-26 14:48

한국 "문 대통령 결단해야", 국민 "중대고비 올수도"

바른정당 "총리가 임명제청 철회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한국 "문 대통령 결단해야", 국민 "중대고비 올수도"

바른정당 "총리가 임명제청 철회해야"

인사청문 3라운드 '슈퍼위크' 첫날…야당, 자진사퇴 총공세


야권은 26일 '인사청문회 3라운드' 첫날을 맞아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등 이른바 '부적격 3인방'의 자진사퇴를 일제히 압박했다.

현안마다 이합집산을 반복하는 3당이지만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등 3명에 대해선 모두 '청문 불가' 딱지를 일찌감치 붙이고 단일대오를 형성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거듭 촉구하며 포문을 열었다. 다만, 국민의당은 청와대 '코드 인사'를 비판하면서도 한국당을 향해 무책임한 발목잡기를 중단하라며 '청와대·한국당 동시 때리기'에 나섰다.

한국당은 추가경정예산 심사를 포함한 국회 정상화와 인사 청문을 연계, 국면 전환을 시도했다.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3명의 부적절 인사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지명 철회하거나 후보자 본인의 자진 사퇴가 선행돼야 한다"면서 "적절한 조치가 있을 경우 추경을 비롯한 여러 국회 현안에 있어 협력할 자세가 돼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를 겨냥해선 "역대 최악의 인사 시스템"이라며 "조국 민정수석 등 청와대 검증라인은 대통령에게 아무 말도 못 하는 벙어리 수석이냐"고 비판했다.

이현재 정책위의장도 "세 후보자는 하루속히 자진사퇴해서 새 정부에 부담 주지 말아야 한다"며 "만일 모든 면에서 부적격 판단을 받은 세 후보자를 무조건 감싸려 한다면 정권 초 안정적 국정 운영은 요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문재인 청와대의 핵심 참모 다수가 운동권 인사들이라며 '코드 인사'라고 비판했다.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청와대가) 안하무인으로 '코드 인사'를 밀어붙인다면 중대한 고비가 올 수밖에 없다"면서 "인사청문회 대상도 안 되는 적폐 후보자를 자진해서 지명철회하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또 "문재인 대통령은 스스로 설정한 인사 5대 원칙에 위반하는 후보를 왜 강행하려고 하는지 빠른 시일 내에 해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은 잘못된 인사 문제만큼은 인사가 만사라는 입장에서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인사 검증에 실패한 청와대가 책임을 국회에 떠넘겨 부적격자에 대해 청문회를 하라는 것은 국민과 국회에 대한 노골적 모독"이라고 반발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도 의원전체회의 모두 발언에서 김상곤·송영무·조대엽 후보자에 대해 "도저히 장관에 취임해선 안 될 사람들"이라며 "헌법상 이들을 제청한 국무총리가 임명 제청을 철회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을 맡은 같은 당 김영우 의원은 "송 후보자가 자진사퇴하기를 간곡히 당부한다"며 "자진사퇴를 안 한다면 인사청문회는 28일 진행되겠지만, 청문 보고서 채택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말을 미리 드린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