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심상정 "사드 기습 배치, 원천무효…원점 재검토"

입력 2017-04-26 13: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심상정 "사드 기습 배치, 원천무효…원점 재검토"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26일 새벽 국방부가 성주골프장에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강행한 것과 관련, "원천무효다"라고 반발했다.

심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일방적 사드 기습배치는 인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드배치가 얼마나 진척되든 간에 차기정부에서 사드는 원점에서 재검토 돼야 한다"며 "이에 대해 대선후보들이 명확히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도 말했다.

심 후보는 "우려했던 대로 사드는 이제 우리 안보와 무관하게 움직이는 미중 간 파워게임의 흥정거리로 전락했다"며 "사드배치는 중요한 외교안보 현안이다. 사드가 국익에 부합되는지, 포괄적 영향은 무엇인지 후보들의 생각이 크게 엇갈린다. 국민들 여론도 찬반으로 갈려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도체제에 불과한 현 정부도 동맹국 미국도 이런 중차대한 문제를 결정할 권한은 없다. 국민의 판단과 차기 정부의 입장정리를 기다리는 것이 맞다"며 "오늘 사드 기습배치는 우리 국민들의 자결권을 원천봉쇄하고 주권을 짓밟은 폭거"라고 질타했다.

그는 "배치과정은 거짓말과 눈속임으로 채워졌다. 십 여일 전 미국 부통령과 함께 한국에 왔던 외교보좌관은 '사드배치는 차기 대통령이 결정할 사안'이라 말했다. 우리 국방부도 대선 전 사드배치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해왔다"며 "국민들의 경계심을 낮춰서 기습배치하려는 연막이었다. 국민을 철저히 기만한 국방부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심 후보는 "주권적 조치가 주권을 짓밟은 오늘의 사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무지와 야당 지도자들의 무책임이 함께 만든 참사다"며 "무엇보다 미중 전략경쟁의 불숲에 무턱대고 뛰어든 박근혜 정부의 책임이 크다. 그러나 중차대한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얼버무리기와 말 바꾸기로 일관해 온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의 잘못도 결코 가볍지 않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