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긴급 회의 소집한 황 대행…'포스트 탄핵' 점검 지시

입력 2017-03-10 08: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오늘(10일) 나올 헌재의 선고에 따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권한대행 자리를 이어가거나, 총리 자리로 다시 가게 됩니다. 탄핵심판 선고 이후 상황에 대비해 어제는 모든 부처 장관들이 참석하는 긴급 간담회도 열었습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황교안 대행은 예정됐던 국정 현안 관계장관회의를 취소했습니다.

대신 모든 부처 장관이 참석하는 긴급 간담회를 비공개로 열었습니다.

간담회 직후 참석자들은 탄핵심판 선고 이후 분야별 대책을 점검하라는 황 대행의 지시가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탄핵이 인용되면 바로 대선국면이기 때문에 대책을 세워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반대로 탄핵이 기각되면 각 부처는 대통령 업무보고를 준비해야 하고, 올해 말까지 집중할 정책도 정리해야 합니다.

간담회에서 황 대행은 또 선고 결과가 어느 쪽이든 대규모 집회가 예상되는 만큼 철저한 치안과 질서 유지를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실제로 내일 선고를 앞두고 헌재뿐 아니라 정부서울청사 주변에도 경찰이 집중 배치됐습니다.

오늘 아무 일정도 잡지 않은 황 대행은 탄핵이 인용될 경우 즉각 국가안전보장회의부터 열어 군·경의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국민 통합을 당부하는 담화도 발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