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민의당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국가파괴' 사건"

입력 2017-03-05 19: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의당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국가파괴' 사건"


국민의당은 5일 국가정보원의 헌법재판소 사찰 의혹에 대해 "사실이라면 이는 대한민국의 법과 질서를 무참히 짓밟은 '국가파괴'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장정숙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국정원은 더 이상 국가와 국민을 지키는 정부기관일 수 없다. 국정농단 세력의 사설 흥신소에 불과하다"고 힐난했다.

장 대변인은 "국정원이 탄핵 심판을 진행 중인 헌법재판관들의 견해를 파악하고 인용과 기각 여부를 추정하는 등 동향 정보를 수집해 상부에 보고해 왔다는 폭로가 있었다"며 "사찰을 직접 지시한 사람이 불법·편법의 달인 우병우 사단인 만큼 국정농단 세력의 개입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국정원의 헌법재판관 사찰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며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며 "국민의당은 국정원의 국가파괴 사건 의혹에 대해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정원의 국가파괴 사건 의혹에 대해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정원의 '국가파괴' 사건에 청와대 개입은 없었는지 배후 세력을 철저히 규명하고,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특검 도입 등 모든 방안을 철저히 강구해 진상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공언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