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 출석 대신 '전면 부인' 의견서…소추위 반박

입력 2017-02-28 07:54 수정 2017-02-28 07: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들으신 것처럼 박근혜 대통령은 최종 변론일에 출석하지 않고, 대신 대리인단을 통해 A4 용지 14쪽짜리 의견서만 제출했습니다. 인사권 개입이나 뇌물 수수, 기밀 유출 등 모든 탄핵사유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의견서 내용을 윤설영 기자가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사익을 추구하거나 권한을 남용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모두 신념을 갖고 펼친 정책이었다"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소추위의 주장과 수사 내용에 대해 논리적으로 반박하기보다는 기존 기자 간담회나 인터넷TV와의 인터뷰에서 했던 일방적 주장을 되풀이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인사개입 등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해선 "공무원 임면권자로 정당한 인사권을 행사했다"면서 "아무 잘못이 없는 공무원을 면직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국회 소추위 측은 "최순실씨가 사익추구를 위해 인사에 개입"했으며 "대통령이 이를 허용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운영에 대해선 "전경련이 주도한 것"으로 "기업이 사회환원과 공익적 목적으로 기부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소추위 측은 "대통령과 최순실이 재단 운영에 깊숙이 관여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맞섰습니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사고 책임론에 대해서도 "구조와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했지만 소추위는 "당시 했어야 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1차 보고를 받고 바로 위기 상황실로 갔어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추위는 특히 박 대통령이 언론 오보 탓을 했지만 "세월호 오보는 보고된 바가 없으며, 사후에 꾸며진 변명에 불과하다"고도 지적했습니다.

또 박 대통령이 "최순실씨 등 주변 사람의 잘못을 몰랐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모른다, 관여 안했다는 주장은 일국의 대통령 답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