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특검 "박 대통령-최순실, 이익 공유…상당 부분 입증"

입력 2017-01-16 20: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특검은 이재용 삼성 부회장을 뇌물공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가 서로 이익을 공유하는 관계라는 것도 상당 부분 입증됐다고 밝혔습니다. 다시 말해 삼성을 포함한 대기업이 두 재단과 최씨 측을 지원한 것은 경제적 공동체인 박 대통령에게 돈을 준 것과 다름 없다는 것입니다. 이익의 공유라든가 경제적 공동체라는 다소 점잖아 보이는 표현을 빼면 말그대로 한 주머니였다고 특검은 보고 있다는 것입니다.

정해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박영수 특검팀은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는 서로 이익을 공유하는 관계, 이른바 '경제적 공동체 관계'라고 봤습니다.

[이규철/특검팀 대변인 : 대통령과 최순실 사이의 이익의 공유 관계에 대해서는 관련된 여러 자료를 통해 상당 부분 입증됐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대기업들이 최씨가 주도한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774억 원을 낸 건 결국 박 대통령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행위라고 본 겁니다.

특검은 출범 이후 박 대통령과 최씨가 경제적 공동체인지 여부를 규명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해 왔습니다.

그런데 삼성과 관련한 뇌물 수사를 하면서 이들이 경제적 공동체이고 공모 관계에 있다는 객관적 물증을 확보했다는 겁니다.

그러나 최씨는 오늘(16일) 오후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박 대통령과 경제적 이해관계를 같이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전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특검이 확보했다는 객관적 물증이 최씨와 박 대통령의 일관된 부인을 뒤집을 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