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우상호 "탄핵 표결 전, 의원 전원 사퇴서 작성"

입력 2016-12-08 13:18

"모든 것을 걸고 탄핵 가결시키자는 의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든 것을 걸고 탄핵 가결시키자는 의지"

우상호 "탄핵 표결 전, 의원 전원 사퇴서 작성"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추진과 관련, "(오늘) 의총에서 의원 전원이 국회의원직 사퇴서를 작성하고 그것을 지도부에 제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탄핵소추안 부결 시 전원 의원직에서 물러날 수 있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오늘 원내대표단은 우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국회의원직을 걸고 탄핵을 가결시켜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역사의 큰 분기점에서 우리가 우리의 모든 것을 걸고 싸우자는 결의를 다지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우 원내대표는 "현재로 봐서는 가결 정족수를 조금 넘긴 것으로 판단된다"면서도 "이 국면에서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다수인데 이들이야말로 기존 정치에 때가 묻지 않아야 하는데 너무 눈치 보는 게 아닌지 의문스럽다"고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을 압박했다.

이어 "이 분들이 탄핵을 더 강하게 말하고 새누리당 혁신을 이야기해야 하지 않나"라며 "보도에 따르면 이 분들이 여기저기 기웃거리며 눈치를 본다고 한다. 새누리당의 미래를 열 초재선 의원이 국민만 믿고 앞으로 가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전날 최순실 국조특위 청문회에 증인인 최순실이 출석하지 않은 데 대해선 "오늘 하루만 넘기면 된다는 생각으로 나오지 않은 모양인데 남은 국정조사 기간 최순실이 출석할 때까지 내내 부르겠다"며 "국정조사 기간은 최장 90일이다. 어디 90일간 버티는지 보겠다. 국회를 만만히 봐서는 안 된다"고 최순실을 압박했다.

그는 전날 청문회에서 최순실을 모른다고 밝힌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해선 "왜 최순실만 기억을 못할까. 이런 거짓말로 국민을 설득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말라"며 "특검에서 명명백백히 진상을 밝혀서 반드시 국정농단 관련 모든 자들이 처벌받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오늘 내 명의로 법을 발의한다. 현재법에는 국회 불출석시 징역형과 함께 벌금형도 가능하게 돼 있는데 벌금형 없는 징역형만 가능하도록 바꿔서 실효성을 높이겠다"며 "임의로 불출석 하고 거짓말하는 이런 상황을 묵과할 수 없다. 신속히 이 법이 처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국회 불출석 관련 법 개정을 예고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