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가 개목걸이 걸 것" 트럼프 당선 후 증오범죄 급증

입력 2016-12-01 21: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트럼프가 당선되고 미국에선 증오범죄가 급격히 늘고 있습니다. 주로 흑인과 이민자가 타깃이 되는데 '증오창궐' 이란 표현까지 나왔습니다. 학교 현장에서도 그 정도가 심해서 한인들 우려가 큽니다.

부소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백인 여성이 무슬림을 향해 곧 추방될 것이라고 엄포를 놓습니다.

[무슬림 비난 여성 : 이 여자는 아마도 추방당할 거예요. 당신도 마찬가지예요.]

페이스북에 올리겠다는 말에도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학교는 증오범죄 위험지대입니다. 미네소타의 한 고등학교 화장실에는 '흑인은 아프리카로 돌아가라', 백인전용'이라는 문구가 선명합니다.

복도에서 트럼프 지지 피켓을 들고 소리치는 학생도 있습니다.

한 무슬림 여성은 히잡을 벗기려는 공격을 받았는데 모두 트럼프 당선 후 생긴 일입니다.

[에스라 알턴/증오범죄 피해자 : 트럼프가 당선되자마자 일어난 일인 만큼 증오범죄가 아니라고 할 수 없다고 봅니다.]

대선 이후 열흘간 전국에서 867건의 증오범죄가 접수됐습니다.

증오범죄의 절반 이상은 흑인과 이민자들이 표적이었습니다.

콜로라도의 한 중학교에서는 어린 백인 학생들이 라틴계 학생들에게 트럼프가 너희에게 전기 개목걸이를 걸어줄 것이라고 위협한 것으로 보고됐을 정도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