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친박계, '대통령 명예 퇴진' 건의…입장 바꾼 이유는?

입력 2016-11-29 08: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하지만 속내를 들여다보면 지금 여러가지 분석들이 나오고 있는데요. 어떻게든 탄핵 스케줄을 늦춰보자는 계산이다, 이렇게 시간을 벌어서 개헌으로 위기를 맞은 새누리당에 또 다른 활로를 모색해보자는 의도다라는 얘기들인데요. 이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건 대통령의 선택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28일) 청와대 입장은 이런 걸 대통령에 건의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는 것이었지만 만약 대통령이 받아들인다면 탄핵 국면은 다른 흐름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최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친박계 중진의원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대신 이른바 '질서있고 명예로운 퇴진'을 건의했습니다.

촛불민심은 물론 박 대통령의 탄핵소추가 확실시되는 상황에서 자진사퇴를 유도하는게 더 낫다는 겁니다.

친박계로서는 탄핵소추안 표결 때 본회의장에 들어가지 않을 경우 정치적으론 더 부담일 수 밖에 없는 상황.

일각에선 대통령의 조기하야 이후 개헌을 추진해 다가오는 대선에 대응하는 것이 더 낫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같은 대통령 퇴진 건의에 대해 비박계에서도 일단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비박계 중심 비상시국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황영철 의원은 "대통령이 결단해주는 모습이 가장 보기 좋다"며 조만간 비박계 전체 뜻을 물을 예정입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가 아직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가운데, 야당 일각에서는 탄핵 시기를 미루기 위한 꼼수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 등 야3당은 대통령이 퇴진 자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탄핵절차에 매진할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