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90만 촛불 이후…대통령의 '3차 메시지' 무슨 내용 담나?

입력 2016-11-27 12:25

"진전된 메시지 없으면 역풍 가능성"
최재경·김현웅 사표 수용 여부 장고…혼선도 표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진전된 메시지 없으면 역풍 가능성"
최재경·김현웅 사표 수용 여부 장고…혼선도 표출

[앵커]

어제(26일) 최대규모 촛불집회에 이후 청와대는 이번주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메시지를 내는 방안에 주력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조민진 기자, 이번주부터는 본격적인 특검과 탄핵 정국이 시작되는데요, 박 대통령이 앞서 입장을 표명할 가능성이 있을까요?

[기자]

네, 그럴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다만 아직 구체적인 형식이나 내용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는데요.

청와대는 내부적으로 대통령이 공식 회의 석상에서 입장을 표명할지, 아니면 별도의 발표 형식을 취할지 등을 검토중인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정해지는 대로 일정을 공지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여전히 검찰수사 협조 방침에 부정적이고, 자신에 대한 탄핵을 부른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서도 무고함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는데요.

이에 따라 이번에도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 민심에 부응할만한 진전된 메시지나 반응이 나오지 않을 경우 또다시 거센 비판에 직면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앵커]

김현웅 법무장관과 최재경 민정수석이 사의를 표명한 지 일주일 째로 접어드는데, 아직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한 공식 입장은 없습니까?

[기자]

네, 현재까지 청와대 공식입장은 두 사람의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해 "대통령이 아직 숙고 중"이란 겁니다.

꽤 오랜 시간 동안 결론을 못 내리고 있는 모습인데요.

청와대 내부적으로는, 대통령이 사실상 반려 방침을 세운 것으로 파악되고 있지만, 특히 김현웅 장관의 경우 사의 의사가 확고해 설득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최재경 수석의 경우엔 대통령 법률 보좌를 책임지고 있는 민정수석 자리에 있다는 점에서 특검 수사나 탄핵절차를 겪어야 하는 대통령으로선 사표를 수리하기 쉽지 않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청와대의 입장 표명이 지연되면서 그 배경을 놓고 검찰 압박용과 항명성 사표 등 여러 해석이 나오는 가운데, 야권에선 두 사람의 사표 수리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