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서 손 떼라"…야권, 대통령 '2선 퇴진' 압박 공세

입력 2016-11-07 09: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이번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는 더 커지고 있는 상황이고요,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은 2선으로 퇴진하라는 야당의 압박도 커지고 있습니다. 총리에 대해서도 야당과 비박계를 중심으로 한 여당 일부에서도, 일방적인 총리 지명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서 정치권 상황도 짚어보겠습니다.

박사라 기자, 대통령의 2선 퇴진에 대한 민주당의 압박 수위가 커지고 있죠?

[기자]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어제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국정에서 손을 떼라"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기자회견엔 22명이 참석했고, 서명엔 47명이 동참했습니다.

이들은 "국가 지도자로서의 도덕적 권위도 땅에 떨어진데다, 사법 심사의 대상이어서 더 이상 통치권을 행사할 방법이 없다"며 2선으로 물러날 것을 요구했습니다.

지난 토요일 집회에 주최 측 추산 약 20만명의 시민들이 모이자 민심 이반이 심상치 않다고 보고 압박 수위를 좀 더 높이고 강경해지는 것 같습니다.

[앵커]

이번주에도 있을 대규모 집회를 또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겠죠?

[기자]

민주당은 12일로 예정된 국민총궐기 행사에 맞춰 전국당원보고대회 형식으로 장외 집회를 열 방침입니다.

12일까지는 전방위 압박을 하면서 동력을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도 "국민의 분노가 광화문 광장에서 확인됐다"며 김병준 총리 후보자의 지명 철회, 대통령의 탈당과 거국중립내각 구성 등 4가지 안을 제시했습니다.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민심에 따라 정권 퇴진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새누리당은 계속해서 혼란 상태죠?

[기자]

염동열 대변인은 "환골탈태의 자세로 각성하고, 환부를 현미경 검증의 자세로 살필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습니다.

상황이 엄중하다는 인식에는 이견이 없지만, 해법을 놓고는 계파 별로 차이가 있습니다.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은 이정현 대표 등 지도부가 민심을 제대로 읽지 못하고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반면 한 친박계 의원은 "사람만 바꾼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며 지도부 퇴진보다 사태 수습이 먼저라는 뜻을 다시 한 번 분명히했습니다.

[앵커]

여당의 균열 상태가 계속되고 있는데, 오늘 최고위원회가 열리잖아요.

[기자]

네, 대표적인 비박계인 정병국 의원은 "재창당을 하지 않으면 당이 존재할 수 없다"며 "이정현 대표가 버틴다면 제쳐두고 갈 수밖에 없다"고 했고, 나경원 의원도 "당이 칠흑같은 어둠 속에 침몰하는 배와 같은 형국"이라면서 "(지도부가) 한 줌도 안되는 걸 붙잡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이정현 대표와 친박계 지도부는 침묵을 지키면서, 그야말로 폭풍전야 같은 분위기인데요.

비박계 최고위원인 강석호 의원은 오늘 최고위원회의까지 이 대표의 진전된 입장이 없다면 최고위원을 사퇴할 것이라고 어제 밝혔습니다.

지도부의 한 축에서 균열이 생기면 현 지도부 체제의 와해 압박도 커질 수 밖에 없는데요.

특히 조금 전부터 3선 이상 비박계 중진 의원들이 모여 지도부 사퇴 문제에 대해 의견을 모으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잠시 뒤 9시부터 열리는 최고위가 당 내홍의 최대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