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두번째 사과에도 '퇴진 요구' 봇물…청와대 대책 고심

입력 2016-11-07 08: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대통령의 두번째 사과에 역풍은 더 거센 상황에서 청와대의 움직임도 주목됩니다. 조만간 또 대통령이 나서서, 권한이양문제와 관련해서 입장을 밝히는 방침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김병준 총리 후보자 철회요구에 대해서는 일단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휴일인 어제(6일) 한광옥 비서실장 주재로 수석비서관회의를 열었습니다.

비서실장은 이 자리에서 광화문 광장에서 보여준 국민들의 준엄한 뜻을 매우 무겁게 느끼고 있다며 국민의 뜻을 가감 없이 받들겠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조만간 대통령이 여야 정치권이나 사회각계 인사들과 만나는 자리를 통해 책임총리제를 통한 대통령 권한 이양 의사 등을 직접 거론할 방침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대통령의 2차 사과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다만 아직 정확한 일정이 공개되진 않았습니다. 그러나 야당의 김병준 총리 후보자 철회 요구엔 회의적인 반응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 김병준 후보자를 어떻게 포기하겠느냐"며 후보자가 기자회견에서 밝혔듯 100% 총리 권한을 행사함으로써 책임총리나 거국내각의 총리다운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때문에 청와대는 '김병준 카드'를 포기하지 않은 채, 국회와 야당 설득 작업에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야당은 물론 여당 내부에서도 지명 철회 요구가 잇따르고 있어 청와대의 상황 인식을 둘러싼 논란과 비판도 거세질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