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당 지도부도 "우병우 교체하라"

입력 2016-10-23 21:19

이정현, 박근혜 대통령에 '우 수석 교체' 건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정현, 박근혜 대통령에 '우 수석 교체' 건의

새누리당 지도부도 "우병우 교체하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과 관련된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으면서 새누리당 지도부에서도 우 수석을 교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우 수석은 지난 21일 국회 운영위의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기관증인으로 채택됐지만 불출석했다. 국회 운영위원장인 정진석 원내대표는 최후통첩을 불사하며 우 수석의 출석을 종용했지만 우 수석은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여야는 우 수석 고발에 합의했다.

23일 여권에 따르면 이정현 대표는 최근 박근혜 대통령에게 우 수석 사퇴를 건의했다. 박 대통령은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온 뒤 우 수석의 거취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석호 최고위원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우 수석 문제도 그렇고,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도 그렇고 이제 국민이 넌더리를 내지 않냐"며 "정무적으로 국민의 소리를 반영해야 한다"며 우 수석의 교체를 요구했다.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도 "내 입장은 사건이 불거졌던 당시로부터 변한 것이 없다"며 우 수석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김 수석은 우 수석 논란이 한창이던 지난 8월 "현직 민정수석이 검찰의 수사 대상으로 있는 게 적절한지에 대해 상당히 고민이 된다"며 "대통령께 정치적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본인의 거취에 대해 고민을 해봐야 한다"고 사퇴를 압박한 바 있다.

정진석 원내대표 역시 지난 8월 18일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우 수석을 검찰에 수사의뢰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 수석의 퇴진을 공개 요구한 바 있다.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우 수석 경질은 없다는 입장 발표 이후에도 "민정수석의 신분을 가지고 어떻게 검찰에 가서 조사를 받냐"고 우 수석의 버티기를 질타하며 "지극히 상식적인 얘기를 한 거고 나 혼자만의 생각이 아니다. 새누리당 대다수 의원들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