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당 비박계, "최순실·우병우 증인 채택해 의혹 털자"

입력 2016-10-11 10:09

증인 채택 막은 친박계와 이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증인 채택 막은 친박계와 이견

여당 비박계, "최순실·우병우 증인 채택해 의혹 털자"


여당 비박계, "최순실·우병우 증인 채택해 의혹 털자"


박근혜 정권 실세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 계속되고 논란이 장기화되면서 여당 내에서도 청와대와 친박계의 강경 입장에 반발하는 기류가 흐르고 있다.

특히 비박계를 중심으로 청와대와 친박계 주류진영이 미르 의혹에 대해 '묻지마식 대응'으로 일관하는 바람에 여론을 더 악화시키고 있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이 때문에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최순실씨나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국감장에 불러 의혹을 깨끗이 털고 가는 게 낫다는 주장이 나온다.

비박계 중진 정병국 의원은 10일 미르 의혹의 몸통으로 지목받고 있는 최순실 씨와 차은택 감독 등에 대해 "새누리당이 국감 증인채택을 막아야 할 이유가 없다"며 "오히려 적극적으로 그분들을 증인으로 채택해서 억측들이 있었다고 한다면 그런 억측을 풀어야 한다"고 국감 증인채택을 요구했다.

정 의원은 "(청와대는) 일일이 답하지 않겠다고 했고, 관계가 없다고 했다"면서 "그런 만큼 그 당사자들, 의심받고 있는 당사자들이 나와서 해명을 하면 되는 거 아니겠나? 그런데 그 자체를 원천차단하려고 하니까 자꾸만 어떤 의혹만 제기되는 것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그러면서 미르와 K스포츠재단이 보름 만에 770여억원의 재단기금을 재벌들로부터 모금한 데 대해 "어쨌든 간에 지금 언론에 보도되는 내용들을 보면 정상적이지는 않다"며 "그리고 전경련에서 그 짧은 기간 동안에 그 많은 돈을 모금했다는 것도 비정상적이고 부자연스럽다"고 지적했다.

비박계 이종구 의원도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최순실, 우병우 이런 사람들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해 의혹을 해소하는 것이 나은데 지도부가 워낙 완강하다"며 강성 친박 지도부를 비판했다. 이 의원은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을 뛰어넘어야 하는데 오히려 매몰이 됐다"며 "당의 미래에 대해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비박계 중진 의원 역시 "국민이 보기에 자꾸 안 나오고 숨으려고 하는 것이 뭔가 켕기는 것이 있어서 그런다고 인식할 수 있다"며 "당당하게 나와서 의혹을 깨끗하게 털고 가는 것도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당 지도부는 미르 의혹 관련자들과 우 수석의 증인 출석 요구를 '정치 공세'로 규정, 협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하고 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주에도 야당은 허위 폭로, 정쟁 국감을 예고했다"면서 "야당의 정치공세용, 허위폭로용 국감 증인 채택에는 결코 협조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인 염동열 수석대변인도 한 라디오 방송에서 "증인 채택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이미 야당에서는 지도부가 정치공세로 나왔고, 또 며칠 전부터 수사가 진행됐기 때문에 수사에 맡겨서 판단하자는 것"이라며 "증인으로 채택하는 것은 정치 공세가 너무 심화될 것"이라고 최 씨와 차 감독의 증인 채택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도 21일 우 수석의 운영위 국감 출석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역대 민정수석이 국감 증인으로 간 전례가 없다. 상황이 바뀐 것은 없다"며 우 수석의 불출석을 예고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