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남기 외인사 맞다"…의사 출신 기관장들 한목소리

입력 2016-10-05 08: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고 백남기 씨 사망진단서에 '병사'라 돼 있어서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국회 국정감사에서 의사 출신 기관장들이 한 목소리로 고 백남기 씨는 외인사가 맞다고 말해서 눈길을 끌었습니다.

성문규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 국감장에 나온 성상철 건강보험공단 이사장과 손명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은 공교롭게도 모두 의사 출신입니다.

고 백남기 씨의 사인을 묻는 질문에 주저하다 어렵게 입을 뗍니다.

[기동민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 어떤 의학적 소견들을 가지고 계신지, 국민들한테 밝혀줄 의무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성상철 이사장/국민건강보험공단 : 여러 가지 객관적인 상황에 비춰 볼 때 외인사라고 판단하는 게 가장 상식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손명세 원장/건강보험심사평가원 : 저는 외인사가 맞을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성 이사장은 2004년부터 2010년까지 서울대병원장을 역임했고, 손 원장은 2년 전까지 연세대 보건대학원장으로 일했습니다.

국감장은 발칵 뒤집혔습니다.

여당 의원들은 공공기관장으로서 무책임한 처사라고 반발했습니다.

[강석진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 엄청난 영향을 미칠 건데 그렇게 쉽게 답변을 했다 생각하는데…]

[손명세 원장/건강보험심사평가원 : 표현이 서툴렀던 점에 대해 양해 말씀 드립니다.]

하지만 대표적인 국가 보건의료기관 수장들마저 외인사를 인정함으로써 파장은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