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상하이 디즈니' 개장…세계 최대 '신데렐라 성' 등장

입력 2016-06-17 10: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중국 상하이 디즈니랜드가 어제(16일) 문을 열었습니다. 온갖 세계 최대를 내세우는 중국답게, 이번엔 세계에서 가장 큰 신데렐라 성이 등장했습니다.

신경진 특파원입니다.

[기자]

높이 60m의 상하이 신데렐라 성입니다.

미국 올랜도의 56m, 홍콩 23.5m를 훌쩍 뛰어넘습니다.

개장 첫 날부터 세계에서 가장 긴 퍼레이드와 타잔쇼 등 다양한 볼거리를 자랑했습니다.

상하이 디즈니랜드의 면적은 3.9㎢ 18홀 골프장 8개, 축구장 56개 넓이입니다.

첨단 롤러코스터 '트론'. 어트랙션 '지평선을 날아서'는 시범운영 기간 대기 시간이 5시간에 이를 정도입니다.

라이언킹 공연에 서유기의 손오공이 출연하는 식으로 디즈니의 중국화가 핵심 전략으로 꼽힙니다.

[밥 아이거/월트디즈니 CEO : 우리는 중국에 디즈니랜드를 세운 것이 아닙니다. 중국의 디즈니랜드를 만든 겁니다.]

벌써 확장 계획까지 공개했습니다.

상하이와 주변 3시간 거리의 3억 5000만 인구가 잠재 고객으로, 상하이 GDP의 0.8% 상승도 가능하다는 분석입니다.

상하이 디즈니 개장으로 중국인이 선호하는 한국과 일본 등 해외 여행지가 타격을 받을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