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더민주 "전두환 전 대통령, 지금이라도 참회의 사죄해야"

입력 2016-05-17 18: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더민주 "전두환 전 대통령, 지금이라도 참회의 사죄해야"


더불어민주당이 17일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지금이라도 5·18영령들 앞에서 참회의 사죄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재경 더민주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1980년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에 대한 발포 명령 책임을 부인한 전 전 대통령을 향해 이 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손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망언"이라며 "어떤 말로 변명해도 법의 심판과 역사의 평가를 피해갈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역사의 법정은 명백한 군사반란이고 내란이었다고 판시했다. 그런데도 자신은 발포 책임이 없다고 발뺌하고 나섰다"며 "그렇다면 군인들이 스스로 알아서 총을 쏘고 무고한 시민들을 유혈 진압했다는 말인지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고 꼬집었다.

전 전 대통령은 이날 발간한 '신동아' 6월호 인터뷰에서 "그때 어느 누가 국민에게 총을 쏘라고 하겠어. 바보 같은 소리 하지 말라고 그래"라며 발포 책임을 인정하지 않았다. 그는 "보안사령관은 정보·수사 책임자요. 보안사령관이 청와대를 꺾고 이렇게는(발포 명령을 내리라고는) 절대 못 해"라고 주장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야당] 5·18 정국, 논란의 인물 '박승춘과 전두환'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