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C 녹취서도 '어버이연합' 언급…"금품 지원 받아"

입력 2016-04-22 08: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MBC노조 파업사태와 관련해서 경영진 인사가, 증거가 없는 걸 알고도 노조원을 해고시켰다는 내용이 담겨서 파장을 낳았던, 올해 초 공개된 녹음 파일도 이와 관련해서 다시 들여다보겠는데요. 어버이연합 얘기가 여기서도 나옵니다. 역시 집회에 참석하는 대가로 금품을 받았다는 취지의 발언입니다.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초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의원이 공개한 녹음파일입니다.

보수 성향의 인터넷매체 인사와 MBC 임원들 간 대화에서 어버이연합이 언급됩니다.

[인터넷 매체 인사/2014년 4월 : (정부 지지세력의) 돈 나오는 구멍들을 제가 다 압니다. 차비를 받으면 1천명이면 1천명, 2천명이면 2천명 해서 머리 수의 수당들을 받았어요. 그걸 받으시고 가는 겁니다. 그게 대한민국 어버이연합의 실체입니다.]

어버이연합에 대한 자금 지원 의혹을 알고 있다는 취지로 해석됩니다.

[인터넷 매체 인사/2014년 4월 : 보수 하면 그쪽으로(어버이연합) 방향이 틀어박혀져 있으니까… 이들의 수장이 누구냐 하면…]

그 수장이 누구인지, 또 어디인지는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해당 인사는 "정확하게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며 "어버이연합과는 친분이 없어 알지 못한다"고 부인했습니다.

녹음파일엔 또 해당 매체가 과거 전경련 산하 기관이었던 자유경제원의 지원을 받았다는 발언도 언급돼 있습니다.

[인터넷 매체 인사/2014년 4월 : 자유경제원에서 도움을 제가 정말 많이 받았습니다. 제 원고료만 특별히 좀 많이 주셨어요. 다른 분들은 10만원씩 받았어요. 그런데 저는 30만원을 이렇게 원고료 책정을 해서…]

전경련이 보수 인터넷 매체 등에 폭넓게 자금을 지원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키우는 대목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