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당 "전경련의 보수단체 자금지원 의혹 진상조사"…파장 커질 듯

입력 2016-04-20 16: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기업들이 모인 전국경제인연합회와 퇴직경찰관 단체인 경우회가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 야권이 한 목소리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야권이 국회차원의 조사를 강조하고 나섬에 따라 실제 의혹이 일부라도 사실로 밝혀질 경우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어버이연합 등의 탈북자 집회 알바 동원 및 전경련, 경우회의 자금 지원 의혹에 대해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경 대변인은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들은 그동안 세월호 반대 집회,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 집회 등 각종 친정부 집회를 열어왔다"며 "이러한 집회들이 자발적 참여가 아니라 탈북자들에게 아르바이트 비용을 주고 동원한 것이라는 의혹은 충격"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그런데 이들 단체에 자금을 대온 곳이 전경련과 경우회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경악스럽다"며 "전경련과 경우회가 자발적으로 이러한 불법적 자금지원을 행한 것인지, 아니면 그 배후에 권력과 연계가 있는 것인지 철저히 파헤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전경련이 이들 단체에 자금을 대줬다면 이는 명백한 정치 개입으로 정경유착의 고리가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는 것 아닌지 깊은 의심을 갖게 한다"며 "경우회 또한 대한민국재향경우회법에 따라 정치 활동을 할 수 없음에도 탈북자들을 동원해 관변성 집회를 열도록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했다면 이는 심각한 불법"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당도 이날 논평을 발표해 "전경련은 특정단체 자금지원 의혹에 대해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현 대변인은 "전경련이 정치적 목적이 분명한 활동에 뒷돈을 댔다면 이는 우리나라 대표 경제단체의 위상을 한순간에 추락시키는 것"이라며 "건전한 기업윤리를 선도해야할 위치에 있는 전경련의 비뚤어진 행위는 기업에 대한 국민 불신을 심화시킬 뿐"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한 점의 의혹도 없이 밝혀야 한다"며 "먼저 전경련이 재계를 대표하는 경제단체답게 배후가 있다면 배후를 밝히고 자금이 집행된 경위와 진상을 낱낱이 공개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사실이라면 대국민사과, 재발방지 약속, 관련자들에 대한 처벌에 나서야 한다"며 "만약 전경련이 사건을 흐지부지 덮으려 한다면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역시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전경련의 보수단체 금품 지원 의혹이 명명백백 밝혀질 수 있도록 국회 차원의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창민 대변인은 "어버이연합, 엄마부대 등 보수단체들은 노동 현안 뿐 아니라 세월호 반대 집회, 국정교과서 찬성 집회, 종북몰이 등 반미주적이고 친정부적인 집회를 수도 없이 진행해 왔다"며 "이런 보수단체의 집회를 탈북자들에게 일당까지 주며 진행했다는 것은 매우 분노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집회·결사의 자유를 왜곡하고 민주주의를 전면으로 부정하는 엄중한 사안"이라며 "수사당국은 더 이상 눈치 보지 말고 이 같은 의혹에 즉시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