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KKK 정치인' 파문…어나니머스 "자체 명단 공개할 것"

입력 2015-11-05 09: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미국의 현직 상원의원과 시장 등 선출직 공무원 8명이 백인 우월주의 과격단체, KKK 회원이라고 폭로한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이 명단의 진위를 두고 논란이 분분한 가운데, 해커그룹 어나니머스가 곧 자체적인 KKK 명단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치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현지시간 1일, SNS에 '우리는 어나니머스'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존 코닌 등 미국 공화당 소속 상원의원 4명과 현직 시장 4명이 KKK와 연계돼있다는 내용입니다.

KKK 회원의 것이라며 이메일 주소 23개와 전화번호 57개도 함께 공개됐습니다.

백인 경찰에 의한 흑인 사살이 잇따르며 미국 내 인종 갈등이 고조된 가운데 백인 우월주의 과격단체인 'KKK' 파문이 미국 정치권을 강타한 겁니다.

당사자들은 '정치적 음모'라며 KKK와의 연관성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켄트 귄/미국 플로리다 주 오칼라 시장 : 완전히 거짓말이라고 말씀드립니다. 그 단체의 회원이었던 적도 없고, 현재도 아니며 앞으로도 그럴 일은 없습니다.]

이런 가운데 어나니머스는 트위터를 통해 이번 영상은 자신들이 올린 게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어나니머스의 자체적인 KKK 리스트를 현지시간 5일에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오클라호마주 라호마에선 시장의 남편이 핼러윈 분장으로 KKK를 상징하는 흰색 옷을 입은 사실이 알려져 여론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